컨텐츠 바로가기

'테니스의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 은퇴 예고…"가족 돌보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세레나 윌리엄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의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이자 메이저대회 단식에서 23번 우승을 차지한 '테니스의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가 9일(현지시간) 은퇴를 강하게 시사했다.

윌리엄스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인생에 있어 다른 방향으로 움직여야한다고 결심해야하는 순간이 있다. 그 순간은 무언가를 많이 사랑하면 항상 어려운 시간"이라면서 "테니스를 즐기지만 이제 카운트다운은 시작됐다. 엄마가 되는 데, 또 영적인 목표에 집중해야 한다. 다르지만 즐거움을 찾는 세리나를 발견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글을 올렸다.

윌리엄스는 이날 공개된 패션잡지 보그와의 인터뷰에서도 "나는 은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 전환이라고 생각하며 가장 좋은 단어는 진화"라면서 "테니스에서 멀어져 내게 중요한 다른 것들을 향해 진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몇 년 전 벤처 캐피털 업체 세리나벤처스를 시작했고, 이후 가족을 꾸렸다. 가족을 돌보고 싶다"라고 언급했다.

윌리엄스는 2017년 호주 오픈에서 우승했을 당시 임신 2개월 차였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몰랐을 것이라면서 지난해부터 임신을 준비하고 있고 이달 들어 자신이 41세가 됐고 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는 "테니스와 가족 사이에서 선택해야 하는 것을 절대 원치 않았다. 이게 공평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가 만약 남자였다면 내 아내가 우리 가족을 키워나가기 위한 물리적 노동을 하는 동안 내가 밖에서 경기하고 우승할 수 있었을 것이기 때문에 이렇게 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1년 2개월 만에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 경기에서 승리를 따낸 윌리엄스는 경기 직후 "너무 오랜만에 이겨서 어떤 느낌인지도 모르겠다"라며 "이제 터널 끝에서 빛이 보이는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빛'의 의미를 묻는 말에 "자유"라고 답했다. 또 "물론 난 경기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모두가 알다시피 영원히 계속할 순 없다"라고 은퇴 시기가 멀지 않았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미국 언론들은 윌리엄스가 이달 말 개막하는 US오픈을 끝으로 은퇴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예상하는 분위기다.

1981년생인 윌리엄스는 1998년 US 오픈에서 데뷔한 이후 23번 그랜드슬램 대회를 제패, 테니스의 여제로 불린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