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유형 한국新' 황선우, 접영 0.03초도 극복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선우, 오는 12, 13일 대통령배서 접영 100m 도전
지난 4월 한국 신기록과 0.03초차 아쉬움에 재도전
자유형 50m서도 0.07초 차 한국신기록에 도전
한국일보

한국 수영 간판 황선우가 6월 2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결선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올댓스포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형 한국신기록 보유자’ 황선우(19)가 이번엔 접영에서 또 한번 신기록에 도전한다. 지난 4월 접영 100m에서 0.03초 차로 놓친 아쉬움을 반드시 씻어내겠다는 각오다.

황선우는 12~17일까지 전북 전주완산수영장에서 열리는 제41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에 참가한다. 지난 6월 2022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한국신기록(1분44초47)으로 은메달을 딴 황선우는 귀국 후 지난달 24일부터 진천선수촌에서 다시 담금질을 했다. 당시 황선우의 은메달은 한국 선수로는 박태환(2011년 상하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이후 11년 만의 세계선수권 롱코스 메달이었다.

자유형 100m와 200m가 주 종목인 황선우는 이번 대통령배 대회에서 개인종목은 자유형 50m와 접영 100m에 참가 신청을 했다. 자유형 50m는 대회 첫날인 12일에, 접영 100m는 13일에 진행된다. 황선우는 “자유형 50m는 단위 스피드를 높이기 위한 훈련이다. 접영 100m는 지난번 0.03초 차로 한국 기록을 못 깬 아쉬움에 선택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황선우는 올해 4월 열린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접영 100m에서 52초36의 기록으로 남자 일반부 1위를 차지했다. 황선우가 대한수영연맹 공식 대회에서 접영에 출전한 것은 중학생이었던 2018년 8월(대통령배 접영 50m 중등부 신기록) 이후 4년 만이었다. 그런데도 접영 100m 한국신기록(2020년 양재훈ㆍ52초33)에 불과 0.03초 뒤진 것이다. 당시 황선우의 레이스는 양재훈의 기록과 비교해 첫 50m 구간에선 조금 뒤졌지만, 남은 50m에선 앞서며 막판 뒷심을 발휘했다.

아울러 자유형 50m에서도 한국신기록을 새로 작성할지 주목된다. 이 기록 역시 양재훈(22초16)이 갖고 있는데, 황선우의 기록(22초23)과는 0.07초 차다.

한편 황선우는 이미 7개의 한국기록 보유자다. 개인종목에선 자유형 100m(47초56ㆍ아시아기록)와 200m(1분44초47), 개인혼영 200m(1분58초04) 등 3개다. 단체전에서도 계영 400m와 800m, 혼계영 400m, 혼성계영 400m까지 4개의 한국 기록을 합작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