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이브더칠드런 “탈레반 장악 1년, 아동 80% 한달간 배고픈 상태로 잠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탈레반이 여학생 중등 교육 금지 조처를 하자 아프간 소녀 주할(가명, 16세)은 집에서 바느질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세이브더칠드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북부에 거주하는 파리샤드(15·가명)는 학교에 가지 못한다. 거의 매달 이사를 다녀 집에 돈이 없고 끼니를 챙길 여유조차 없기 때문이다. 지난 1년간 가정 형편이 급격히 악화돼 집세를 내지 못하자 집주인은 파리샤드의 형제자매 중 한 명을 사겠다고 제안했으나 부모가 거절했다.

파리샤드는 “아버지가 음식을 가져오지 못하는 날에는 동생들이 한밤중에 일어나 먹을 것을 찾으며 울곤 한다”면서 “나도 속상해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아이들이 학교 가는 걸 볼 때 학교에 가고 싶어진다”면서 “더는 참을 수 없지만 방법이 없다”고 했다.

이 사례는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한 지난 1년간의 아동인권실태를 담은 세이브더칠드런의 ‘한계점: 탈레반 장악 1년 후 아동의 삶’ 보고서에 담겼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20년 만에 정권을 탈환한 뒤 은행 시스템이 붕괴되는 등 경제 위기가 이어졌고 30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까지 겹치면서 수많은 아프간 가정이 빈곤의 위기에 놓였다고 이 단체는 10일 밝혔다.

아프간 발흐, 파르야브, 사르이풀, 자우즈잔, 낭가르하르, 칸다하르주에 사는 9~17세 아동 1690명과 부모·보호자 14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아동의 80%가 지난 30일간 충분히 밥을 먹지 못해 배고픈 상태로 잠들었다고 응답했다.
서울신문

사마르(가명, 11세)와 잘마이(가명, 15세) 형제는 생계에 보탬이 되기 위해 수업을 절반만 듣고 집에서 카펫을 짜고 있다.세이브더칠드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지난 한 해 동안 가정 내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결혼을 권유받은 아동 중 88%가 여아였으며, 여아 10명 중 9명이 지난 1년간 식사량이 줄었다고 답했다.

이러한 경제적 어려움과 함께 탈레반이 여학생의 중학교 출석을 금지했다는 등의 이유로 여아의 46%, 남아의 20%가 학교에 다니지 않는다고 했다. 여아 26%, 남아 16%가 우울증 징후를 보였고, 여아 27%, 남아 18%가 불안 증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 니아만디 세이브더칠드런 아프가니스탄 사무소장은 “현 상황의 해결책은 세계 정치를 이끄는 리더들의 손에 달렸다”며 “즉각적인 인도적 지원 기금을 제공하고 은행 시스템을 되살려 소용돌이 치는 경제를 지원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