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틀간 폭우에 차량 7천여대 피해…외제차만 2천500여대(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보사들 추정 손해액 1천억원 육박…업계 "손해 더 늘어날 것"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이지헌 기자 = 국지성 폭우가 쏟아진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지난 8∼9일 이틀간 외제차2천500여대를 포함한 7천여대에 달하는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손해보험협회와 각사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지난 8일부터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이날 오후 1시 기준 12개 손해보험사에 총 7천678대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이로 인한 손해액은 977억6천만원으로 1천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침수 차량 중 외제차가 총 2천554대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고가의 외제차 피해가 다수 접수되다 보니 외제차 침수 차량의 추정손해액만 전체의 과반인 542억1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협회는 파악했다.


삼성화재[000810], DB손해보험[005830], 현대해상[001450], KB손해보험 등 4개사 기준으로 보면 이들 4개사에 접수된 침수 피해 건수는 총 6천526건, 추정 손해액은 총 884억5천만원에 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