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나금융 “작년 ESG 성과 2조 6227억원 창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한해 동안 총 2조6227억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최근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의 2021년 환경, 사회, 거버넌스, 간접경제 성과 측정 결과를 담은 ‘2021 ESG 임팩트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ESG 경영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객관적으로 비교할 수 있도록 ‘화폐화 가치’로 측정해 성과를 분석한 보고서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하나금융그룹은 환경 분야에서 390억원대 성과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재생에너지 투자와 친환경 인프라 구축에 관한 프로젝트 파이낸스(PF), 친환경 기업에 대한 여신(대출) 등 ‘녹색금융’을 확대한 영향이다. 하나금융이 일본 오이타현 키츠키시 태양광 발전사업에 프로젝트 파이낸스 형태로 투자한 게 대표적인 녹색금융의 예다.

하나금융지주 자원관리팀 관계자는 “친환경 금융 상품 및 채권 발행 등 탈석탄 금융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면서 “그린워싱(Green Washing)이 발생하지 않도록 환경 영역에서 발생하는 성과를 정량적, 객관적으로 측정·관리하며 지속적으로 환경 부하를 저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린워싱(위장 환경주의)은 실제로는 친환경과 무관하면서 친환경임을 표방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조선비즈

하나금융그룹이 발간한 'ESG 임팩트 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회 분야 성과 창출 규모는 약 3961억원으로 집계됐는데, 고객의 개인정보와 정보 보안, 포용적 금융 상품, 사회공헌 활동 및 금융접근성 향상을 위한 활동이 반영됐다. 직원의 역량 강화와 근로환경 개선 등도 사회 분야 성과로 봤다.

거버넌스·경제간접 기여 부문 성과는 2조1874억원으로, 주주 대상 배당 확대 정책을 펼친 게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됐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약 1조3601억원 규모의 배당을 실시했다.

그룹 관계자는 “MSCI, DJSI, FTSE, Refinitiv 등 글로벌 ESG 평가기관의 평가 체계를 준용해 자체 체크리스트를 구축·관리하고 있다”면서 “고용, 배당, 납세 등 기업 활동을 통해 국내 경제에 간접적으로 기여한 가치를 ‘경제간접 성과’로 측정한다”고 설명했다.

하나금융그룹 ESG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가 향후 ESG 경영의 중점 추진 분야의 선정과 전략 방향 검토 등 다양한 지표 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추후 ESG 경영이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미치는 영향을 객관적인 지표로 확인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나금융의 ESG 임팩트 보고서는 임팩트 측정 및 평가 전문 기관인 (주)한국사회가치평가에서 측정을 진행했으며,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의 감수를 받아 최종 발간됐다.

허지윤 기자(jjy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