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리바게뜨 점주協 "시민단체 시위 금지해달라" 가처분 신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파리바게뜨 가맹점 앞 1인 불매 시위 금지 요구]

머니투데이

파리바게뜨 매장/사진= SPC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는 10일 민주노총 관련 시민단체들이 파리바게뜨 가맹점 앞에서 벌이는 1인 불매 시위를 금지 시켜달라는 내용으로 법원에 '방해금지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점주협의회에 따르면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대립하고 있는 민주노총 소속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을 지지하는 단체인 '파리바게뜨 노동자 힘내라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지난 9일부터 전국 매장 앞 1인 시위 불매운동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소속 제빵기사들은 회사가 사회적합의를 지키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회사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시민단체들과 연대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자사 제품 불매운동을 펼쳐왔는데 이제는 가맹점 앞 불매 시위까지 시작한 것이다.

점주협의회는 "(공동행동 측은) 무고한 소상공인인 가맹점들을 볼모로 삼아 영업을 방해함으로써 파리크라상과 피비파트너즈를 압박해 원하는 바를 관철하려는 악의적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불매운동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기 위해 애쓰고 있는 가맹점들의 고통을 조장하고 이용하려 것"이라며 "가맹점주들은 영업권 및 재산권에 심각한 피해를 입고 회복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맹점들은 고객 방문이 줄어 손해가 남거나 영업을 중단하고 도태될 수 있어 즉각적인 금지 처분이 필요하다"고 했다.

점주협의회는 시위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8일에도 시민단체들과 민주노총 화섬노조 측에 공문을 발송해 시위 진행 중단을 촉구했다.

기맹점주협의회는 민주노총에 보낸 공문에서 "가맹점 앞 1인 시위와 불매운동 촉구는 민주노총의 요구와 지원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본다"며 "예측이 맞다면 요청을 즉시 철회하고 공동행동의 자발적 선택이라면 파리바게뜨 이름으로 밥을 먹고 사는 공동체의 주체로서 말려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제빵기사들이 땀 흘려 생산한 소중한 빵의 불매를 선동하는 것은 자기부정 행위이자 제빵기사들과 점주들 삶의 기반을 파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를 향해서는 "공동행동 단체의 불매운동은 민주노총 연대 요청에 의한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사회적 폭력행위"라며 "가맹점주와 직접적 갈등으로 발생한 문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 활동으로 전국 3400여개의 가맹점이 일방적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