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정 "수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적극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여당이 오늘 오후 국회에서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수해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당정협의 이후 브리핑에서 "수해지역의 신속한 응급복구와 피해자 지원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총력 대응하겠다"며, "요건에 맞는다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당정은 양천구 신월동의 빗물저류시설과 같은 대규모 지하저류 시설을 강남구 등에도 신속히 설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내년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반영할 수 있도록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호찬 기자(dangdang@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