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중국 견제' 반도체법 서명…"미국이 돌아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중국 견제' 반도체법 서명…"미국이 돌아왔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산업 육성법에 서명했습니다.

366조 원을 관련 산업에 투자해, 부상하는 중국의 위협을 견제하겠다는 겁니다.

이 법안은, 대통령의 중간평가 성격이 강한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이 승부수로 추진한 것이기도 합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기자]

'반도체산업 육성법'에 사인한 뒤, 이를 펼쳐 보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지난달 의회 문턱을 넘은 이 법안은 반도체산업 발전과 기술적 우위 유지를 위해 약 366조 원을 투입하는 내용이 골자입니다.

미국 내 반도체 시설 건립, 연구 및 노동력 개발 등에 예산이 주로 배정됐습니다.

근래 반도체에 집중 투자하며 관련 산업을 전략적으로 키워온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보조금을 과감하게 풀기로 한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한국, 유럽도 반도체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수조원을 쏟아붓고 있다"고 언급한 뒤 "미국이 돌아왔다"는 말로 관련 산업 육성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재블린 미사일 등 핵심 무기에도 최첨단 반도체가 필요하다"며 국가안보 차원에서 지원 필요성과 함께 법안 처리에 강하게 반발한 중국을 직격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불행하게도 우리는 최첨단 반도체를 전혀 만들어내지 못하는 반면, 중국은 우리보다 앞서 생산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이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로비에 나선 것도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법안이 정식 발효됨에 따라 삼성전자를 비롯해 미국 인텔, 대만 TSMC 등이 수혜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현지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기업에 25%의 세액 공제를 적용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반도체법' 처리 직후 "차별적 산업 육성책의 전형"이라고 비난하며, 필요시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한 중국이 어떻게 나올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 김지선입니다.

#조_바이든 #반도체법 #미국 #중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