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대장동 윗선고리' 정민용 변호사 연이틀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대장동 윗선고리' 정민용 변호사 연이틀 소환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이 '윗선 연결고리'로 지목된 정민용 변호사를 연이틀 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는 어제(9일)에 이어 오늘(10일) 정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2014년 11월 민간업자들의 추천으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입사한 정 변호사는 대장동 사업을 민간에 유리하게 만든 대가로 35억원가량을 챙긴 혐의로 앞서 기소됐습니다.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삭제한 공모지침서를 직보했다는 의혹도 받습니다.

검찰은 개발사업 실무를 맡았던 한 모 공사 팀장도 거듭 불러 조사했습니다.

#대장동 #정민용 #성남도시개발공사 #공모지침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