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던힐 선명한 '담배꽁초 치킨'…"떼내고 드세요" 업주 결국 폐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치킨에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논란이 된 경남 마산의 한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결국 폐업을 결정했다.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지난 10일 홈페이지에 "이번에 발생한 위생 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본사에 따르면 문제가 발생한 매장은 1차적으로 15일 영업 정지 처분을 받았다. 2차적으로 가맹점주 협의회와의 회의를 통해 추가적인 징계를 결정하던 중 해당 매장 점주는 "브랜드와 다른 가맹점주분들께 피해 끼쳐 죄송하다"며 폐업을 결정했다.

본사와 점주 협의회는 이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아울러 본사는 피해 고객 A씨 대응을 담당한 직원 역시 감봉과 해당 업무에서 배제해 추후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사 측은 "피해를 당하신 고객분께는 직접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릴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하고자 관리자들이 직접 매장별 위생교육을 추가적으로 진행해 믿을 수 있는 음식을 대접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지난 9일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해 사실을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이틀 전 순살 치킨을 주문한 A씨는 치킨에 튀긴 담배꽁초가 나왔다고 주장, 사과를 요구했다.

실제로 그가 올린 사진 속에는 치킨에 브랜드(상표) 로고까지 선명하게 보이는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있었다. 그러나 점주는 "가게에 담배 피우는 사람이 없다. 감자튀김일 수도 있으니 드셔 봐라"라고 대응했다. 또 환불 조치 후에는 A씨에게 "담배꽁초만 떼고 맛있게 드세요"라고 했다.

계속 모르쇠로 일관하던 점주는 직접 확인한 뒤에야 담배임을 인정했다.

뉴스1

문제가 된 치킨 브랜드 사과문.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피해 관련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에 신고했다고 밝힌 A씨는 11일 추가 글을 올려 또다시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해당 지점은 CCTV가 따로 없고 배달 전용 업체이며 식약처에서 매장 내 환경 문제가 없다고 했다는 게 본사의 주장"이라며 "담배 유입 경로는 점주 두 분 중 한 분이 담배를 피웠고 그게 떨어져서 튀겨진 게 아니면 애초에 공장에서 붙어서 온 것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입 경로를 정확히 알고자 그날 일한 아르바이트생, 점주 두 분 소변 및 니코틴 검사를 요구했으나 아르바이트생이 없는 매장이며, 폐업을 결정했기 때문에 본사 강요에 의해 검사할 수 없다고 한다"고 전했다.

본사에서 치킨과 담배를 함께 튀겨본 결과, A씨가 받은 것처럼 치킨에 붙어 그대로 튀겨졌다고 한다. A씨는 "그래서 본사는 매장 내에서 담배가 유입됐다고 보는 것 같다"며 "담배 검사를 따로 할 수 없어 정확한 사유는 본사도 알기 어렵다고 한다"고 답답해했다.

치킨 환불과 사과, 피해보상금을 받고 식약처 결과를 기다리던 A씨는 창원시의 대처에 크게 분노했다. 창원시가 업소 과실이 분명한 만큼 담배꽁초의 유입 경로나 성분 분석은 별도로 하지 않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A씨는 "그럼 담배 유입 경로는 누가 조사해주는 거냐"며 "제가 받은 연락은 검사를 시행했다고만 안내돼 있고 자세한 내용은 없다. 신고자인 나는 모르는데 기사에는 나와있다"고 황당해했다.

끝으로 A씨는 "대처가 좋았으면 금방 끝났을 일을 이렇게 많은 시간을 끌었다는 게 너무 아깝고 속상할 뿐"이라며 "모두가 하루아침에 태도가 바뀌니 당황스럽고 일 처리도 되게 빠르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난 이제 배달 음식 못 시켜 먹겠다"고 하소연했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