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명, 최고위원 선거 싹쓸이 총력전… 고민정·윤영찬 등 노골적 ‘찍어내기’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버 등 앞세워 비명계 견제 움직임

김용민 “고 의원은 이벤트 정치인” 폄하

윤 상대로 “같은 목소리 내야” 압박도

박찬대·서영교엔 순위 올리기 ‘마케팅’

8·28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선거는 이재명 의원 ‘대세론’이 굳어졌지만, 5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선거는 ‘박빙’이다. 초반 권리당원 투표에서 정청래·고민정 의원이 선두그룹을 형성한 가운데 나머지 세 자리를 놓고 다른 후보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친이재명(친명)계에서는 유튜버들을 앞세워 고 의원과 윤영찬 의원을 견제하고, 박찬대·서영교 의원을 올리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현재 8명이 경선 중인 민주당 최고위원 선거는 ‘친명’(정청래·서영교·박찬대·장경태 의원) 대 ‘비명’(송갑석·고영인·윤영찬·고민정)으로 구도가 나뉘었다. 당선권인 5위 안에 친명을 표방한 의원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당 내부에선 당대표 선거보다 최고위원 선거에 관심이 더 크다. 아직 수도권·호남 등에서 권리당원 투표가 남았고,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의원 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가 남아 있어서 결과는 언제든지 뒤집힐 가능성이 있다.

세계일보

(왼쪽부터) 송갑석, 정청래, 윤영찬, 고영인, 고민정, 박찬대, 서영교,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0일 밤 친이재명계 유튜버인 이동형씨가 운영하는 ‘이동형TV’에 박찬대 의원과 서영교 의원이 시간대를 나눠 출연했다. 이 프로그램에 함께 나온 ‘나는꼼수다’ 출신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고 의원이 어떻게 2등인가. 이해를 할 수가 없다”며 “민주당의 혁신을 바란다면 콘텐츠가 있는 정치인이 (지도부에) 들어가야 한다. 고 의원은 ‘이벤트 정치인’이다. 그동안 대체 뭘 했나”라고 비판했다. 이씨도 “2등은 고 의원이 아닌 박 의원이 돼야 한다”고 거들었다.

인천 연수갑이 지역구인 박 의원은 정치 입문 초반에는 ‘손학규계’로 통했다. 이후 지난 대선 국면을 거치면서 ‘친이재명계’가 됐고, 최고위원에 도전하면서 사실상 이 의원의 ‘러닝메이트’처럼 뛰고 있다. 하지만 개표 첫 주 대구·경북·강원·제주·인천에서 러닝메이트 효과를 누리지 못하자, 친명계 유튜버들까지 나서서 박 의원 알리기에 집중했다. 야권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대표 못지않게 수석, 차석 최고위원까지 발언 주목도가 있는 편이어서 누가 되느냐가 중요하다”며 “이 의원이 대놓고 옆에서 띄워 주는데 3위가 되면 이 의원도 체면을 구기는 셈 아닌가”라고 말했다. 특히 전날 고 의원이 MBC라디오에서 “‘반명(반이재명)’이라고 하면 아니라고 하려 했는데 ‘비명(비이재명)’이냐 물으면 부인하진 않겠다”고 한 발언이 ‘친명계’를 자극했다는 후문이다.

현재 5위를 달리고 있는 서 의원은 유튜브에서 ‘이재명 마케팅’을 펼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서 의원은 “이 의원의 ‘사법리스크’가 저는 없다고 보는데 이를 이겨내면서 이 의원의 투쟁력이 상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재 6위 윤 의원이 ‘친명’ 일색 지도부가 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하자, 서 의원은 “검찰과 경찰의 쿠데타와 같은 상황에서 같은 색깔을 내는 것은 당연하다”며 “윤 의원도 같은 색깔, 같은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비명’ 주자인 윤 의원과 송갑석 의원은 호남 출신인 만큼 다음주 호남 지역 경선에서 반전을 노리겠다는 계획이다. 윤 의원은 대선 경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의 정무실장이었고, 광주 서구갑이 지역구인 송 의원은 ‘비수도권 유일 후보’를 강조하고 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