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우 이재민 일상 회복하길"…유재석→강태오 기부 행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가수 싸이와 방송인 유재석. 대한적십자사,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싸이와 방송인 유재석. 대한적십자사, MBC 제공중부지역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을 위해 연예계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방송인 유재석과 가수 싸이는 11일 각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이하 전국재해구호협회)와 대한적십자사에 1억원을 기부했다.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 측은 "집중호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의 소식을 접한 유재석이 이재민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라면서 성금을 냈다"고 전했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싸이는 "갑작스러운 폭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피해지역 복구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부하게 됐다"면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이야기했다.

노컷뉴스

배우 한지민과 김고은. 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지민과 김고은. 노컷뉴스 자료사진배우 한지민·김고은도 이날 각기 장애인 복지시설과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천만원씩 기부했다.

한지민은 "뉴스를 통해 한 중증장애인복지시설을 알게 됐고, 몇 일 전 수해로 어려움을 겪었다는 소식을 들어 기부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고은 역시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많은 비로 큰 피해를 본 이웃들이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라며 기부하게 됐다"고 했다.

노컷뉴스

배우 강태오와 오마이걸 아린. 맨오브크리에이션 블로그 캡처, 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강태오와 오마이걸 아린. 맨오브크리에이션 블로그 캡처, 노컷뉴스 자료사진배우 강태오와 그룹 오마이걸 아린 역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천만원 기부로 따뜻함을 더했다.

강태오는 최근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이준호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소속사 맨오브크리에이션에 따르면 강태오는 순식간에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을 조금이나마 돕기 위해 성금을 내기로 결심했다.

아린의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이번 집중호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 소식에 안타까워한 아린이 이재민 일상 회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배우 윤세아는 11일 SNS에 직접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천만원 기부 내역을 공개하며 "힘내 달라"고 응원했다. 래퍼 이영지도 SNS에 "기부해주신 금액을 소중히 사용하겠다"며 팬들과 의미 있는 기부에 동참했다.

지난 8일부터 서울 및 수도권에는 50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졌다. 이에 11일 오전 6시 기준 11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 이재민은 548세대 982명이 발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