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찬욱 또 일내나…‘헤어질 결심’ 미 오스카상 한국 대표로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해일·탕웨이 주연 멜로수사극
2020년 봉준호 ‘기생충’으로 첫 수상
벨기에서도 개봉…“모두가 공감할 걸작”
서울신문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CJ EN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박찬욱, ‘헤어질결심’으로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 - 영화감독 박찬욱이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수상한 감독상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9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찬욱 감독이 연출한 박해일·탕웨이 주연의 멜로수사극 영화 ‘헤어질 결심’이 내년 미국 아카데미영화상에 한국 대표로 나선다.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 부문에는 국가당 한 편만 출품할 수 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11일 내년 초 열리는 제95회 아카데미영화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출품작으로 ‘헤어질 결심’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감독 인지도 ▲작품성과 연출력 ▲북미 시장에서 흥행 가능성 ▲해외 배급사의 프로모션 능력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영화로는 2020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이 부문에서 처음 수상했다.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감독이 6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자 지난 5월 프랑스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으로 주목받았다.
서울신문

-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CJ EN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감독은 영화 ‘올드보이’(2003), ‘아가씨’(2016), ‘박쥐’(2009), ‘친절한 금자씨’(2005)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상을 휩쓰는 작품들을 만든 금손으로 통한다.

‘헤어질 결심’은 변사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에게 사랑을 느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수사극과 로맨스극의 성격을 동시에 가진 이 작품은 박찬욱 감독의 전작들과 확연히 다른 색채를 띤다. 기존 영화에서 보여줬던 잔혹한 폭력 장면도, 격정적인 베드신도 없다.

지난 6월말 국내에서 개봉한 ‘헤어질 결심’(179만명)은 전작들보다는 흥행성적이 다소 떨어지지만 손익분기점 추정치 120만명은 넘겼다. 영화에는 순제작비 113억원이 투입됐다.
서울신문

-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CJ EN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컷. CJ EN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벨기에 22개 도시서도 일제 개봉
“예술성·대중성 적절히 배합된 걸작”


한편 ‘헤어질 결심’은 지난 10일 벨기에 전역 22개 도시 모두 31개 극장에서 일제히 개봉했다.

박 감독은 올드보이와 아가씨 등으로 벨기에 내에 이미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한국 감독으로 세계 3대 장르영화제로 꼽히는 브뤼셀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BIFFF)에서 2017년 ‘까마귀 기사상(공로상)’을 수상하는 등 장르영화의 거장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고 문화원 측은 밝혔다.

현지 배급을 담당하는 세프 반헤케는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은 예술성과 독창성, 그리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대중성이 적절히 배합된 걸작”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신문

- 영화 ‘헤어질 결심’ CJ EN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