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북, 핵실험 준비 추정‥사드 비판은 부적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을 거듭 경고했습니다.

베던트 파텔 미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현지시간 11일 전화 브리핑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미국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7차 실험을 준비중이라고 추정한다"며 한미일 공조를 통한 군사적 대비태세를 강조했습니다.

이어 파텔 부대변인은 사드 배치와 관련한 중국의 압박과 관련해 "사드는 북한의 무기 개발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한적 방어 체계"라며 "이를 포기하라는 한국 정부에 대한 압력이나 비판은 부적절한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정환 기자(kjhwan1975@hanmail.com)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