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제유가 흐름

국제유가 떨어지자 7월 수입물가 0.9% 하락...3개월 만에 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공행진을 해 오던 수입물가가 국제유가 하락으로 지난달 3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7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53.49로 6월(154.87)보다 0.9% 하락했다. 하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27.9%나 높은 수준이다. 수입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수입물 하락으로 국내 소비자물가지수(CPI)의 상승 압력도 다소 줄어들게 됐다.

품목별로는 6월과 비교해 원재료 중 광산품(-2.8%)의 하락 폭이 가장 컸다. 7월 평균 국제 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한 달 새 8.9%(배럴당 113.27→103.14달러) 떨어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원재료 중 농림수산품도 1.1% 낮아졌다. 중간재 가운데 석탄·석유제품(-3.3%)과 1차금속제품(-2.3%)도 2% 이상 하락했다. 세부 품목에서는 제트유(-14.2%), 밀(-9.4%), 원유(-6.8%), 플래시메모리(-13.2%) 등이 큰 폭으로 내렸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6월(132.61)보다 2.1% 낮은 129.76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 이후 7개월 만의 하락이다. 하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16.3% 상승했다. 주로 석탄·석유제품(-11.0%), 1차 금속제품(-3.1%), 화학제품(-2.2%) 등이 수출 물가를 끌어내렸다. 특히 세부 품목 가운데 휘발유(-18.0%), 경유(-16.8%), D램(-8.8%) 등의 가격 하락률이 높았다.

서정석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광산품, 석탄·석유 제품 등이 내리면서 수입물가지수가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서 팀장은 “우크라이나 사태 등 변수가 많은 만큼 수입물가 하락으로 이어질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