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튜버 강학두 “성형 후, 코 녹아내려”…병원 “본인이 관리 못한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소수자 유튜버 강학두(활동명)가 코 성형수술 이후 심각한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술을 한 병원 측은 “강학두씨가 관리를 못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조선일보

유튜버 강학두가 공개한 코 수술 후 사진(왼쪽). 오른쪽은 수술 전 모습/강학두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학두는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을 통해 강남에 있는 한 성형외과에서 코 성형수술을 했으나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넉 달 동안 7~8번의 마취 수술과 4번의 코 개방을 한 후 코가 염증으로 썩어 녹아내리고 콧대가 대각선으로 돌아갔다”고 적었다.

이를 해결하고자 대학병원을 찾아간 그는 “이마피판수술이라는 고난도 수술을 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대학병원에서는 현재 그의 코 상태를 “균 침식을 원인으로 본다”고 했다. 강학두는 넉 달 동안 이어진 항생제 링거 투입과 알약 복용, 7~8번의 수면 마취 등으로 간 수치가 500까지 올라간 적도 있다며 병원과의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다음날 병원 측은 입장문을 내고, 강학두 주장을 반박했다. 병원 측은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유튜버의 글은 사실과 다르다”며 “금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강학두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원은 진료상의 과실이 부존재하며 법적 절차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릴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강학두가 당초 커뮤니티에 병원명 일부를 공개한 탓에, 온라인상에서는 병원을 비난하는 글들이 쏟아졌다.

◇ 병원장 “강학두에 생활비까지 지원했는데...”

피해가 커지자 병원장이 11일 병원 커뮤니티에 두 번째 입장문을 게재했다. 병원장은 “저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최소한의 대응으로 상대방 이미지를 손상시키지 않고, 법적인 절차로 문제를 해결하려 했으나 실명 공개는 물론 저희 병원의 콘텐츠를 퍼나르는 등 도가 지나친 행위로 저 개인뿐 아니라 가족들과 직원들까지 고통받는 이 상황을 그냥 지켜볼 수 없다”고 했다. 병원장은 강학두의 글로 다수의 수술이 취소됐다고 주장했다.

병원장은 강학두가 여러 차례에 걸쳐서 수술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공개했다. 그는 “일반적인 환자는 아파서라도 수술 부위를 잘 건드리지 못하는데, 해당 유튜버의 라이브 방송을 보면 수술 당일부터 비주쪽의 상처를 건드리고 비비고 코를 푸는 습관이 있어서 상처 회복이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첫 수술 후 염증이라고 하는 부분은 장액종이라고 하는 현상인데, 진물이 피막내에 고임 현상이 생기는 것이고 장액종의 큰 이유는 많이 건드려서 발생한다. 이 상태는 세척을 하고 고인 장액을 제거하는 방향으로 진행해야 했기 때문에 두 번째 수술을 시행할 이유가 됐다”고 했다.

병원장은 6개월 정도 기다렸다가 수술을 하자고 했으나, 강학두가 빠른 조기 교정을 원했다고 주장했다. 또 병원장은 “현재 상태는 유튜버가 주장하는 염증, 괴사가 진행되는 상태는 아니며, 치료가 안 되는 상태 역시 아니다. 저희 병원에서 진료를 원치 않으시면 책임을 지고 보상을 하겠다고 말씀드렸다. 유튜버는 대학병원에서 진단을 받았다고 하지만 저에게 어떤 소견서도 주지 않았다”고 했다.

병원장은 “코끝 높이를 낮춰야 한다고 환자를 지속해서 설득했지만 환자는 코높이를 낮출 경우 방송을 하고 인터뷰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방송을 못해 수입이 없어진다고 해 생활비를 주지 않으면 당장 방송하겠다고 여러 차례 협박도 했다. 일단 상처가 아물 때까지 매달 생활비 지원도 해드렸다”고 했다.

병원장은 강학두가 보상금으로 5000만원을 요구했다며, 합의할 의지가 있다고 했다. 병원장은 “보상은 객관적인 절차와 소견을 가지고 진행돼야 한다. 저는 그러한 내용을 이미 유튜버에게 말했고, 배상보험을 통한 보험 혹은 타병원 소견서, 향후 추정비를 가지고 오면 그에 맞춰 산정해드리겠다고 답변을 줬지만 유튜버는 답변 받은 날 바로 저녁 방송과 언론 보도를 시작했다”고 했다.

병원장은 “무리한 요구와 일반 비방부터 하고 최대한 병원에 피해를 입혀서 상식 이상으로 보상금을 요구하는 문화, 그걸 부추기는 변호사들, 빠른 합의 후 또 다른 피해가 올까 봐 쉬쉬하는 문화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유튜버가 손실되는 부분에 대해선 제가 책임을 갖고 보상 혹은 치료를 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에 강학두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성형외과의 이름을 공개한 뒤 부작용 사례를 제보받는다고 했다. 그는 “지금 현재 40명째 상담 후 도와드리고 있다. 제가 울면서 상담한 분도 있다”고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