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뒤통수 제대로 맞았다"…친미 사우디 어떻게 이럴 수 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동의 대표적인 친미 국가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과의 거리두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중동 순방이 있은 지 한달도 안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사우디를 방문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시 주석이 사우디를 방문할 경우 지난 2020년 1월 미얀마를 방문한 이후 2년 7개월 만의 첫 해외 출장이다.

더군다나 바이든의 중동 순방 성과가 미미하다는 평가가 나온 가운데 시 주석의 사우디 방문 소식은 미국에 있어서는 반가울리 없다.

중동의 대표적 친미 국가인 사우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시절 '찰떡 궁합'을 과시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급속도로 악화했다. 실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뒤 첫 해외방문국으로 사우디를 선택했을 만큼 양국 관계가 돈독했다.

특히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사건에 사우디 왕실이 연루됐다는 의혹도 넘어갔다. 또 예멘 내전에 개입한 사우디에 대한 미국의 지원을 중단하라는 상·하원 결의안에 대해서도 거부권을 행사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상황은 돌변했다.

대표적인 것이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완전 철수다. 심지어 사우디에 설치했던 첨단 미사일 요격 체계도 철수했다.

이렇게 사우디와 미국이 멀어지는 동안 중국이 그 틈을 비집고 들어가기 시작했다.

중국은 사우디에 다양하고 수익성 높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도 중국으로 수출하는 원유 일부에 대해 위안화 결제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이는 미국 달러화의 기축 통화 위상을 흔드는 일이다.

외신들은 사우디가 미국의 공백을 메울 새로운 파트너를 찾고 있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사우디 관리를 인용, 무함마드 왕세자와 시주석이 막역한 친구라고 사우디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단순 관계가 아니라는 의미다. 사우디도 성대한 환영 연회가 준비되고 있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지는 6월 사우디를 찾은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대접과 대조적이다.

'중독으로의 복귀'를 천명하며 사우디를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이지만 정작 중동국가들의 반응은 시원치 않았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나흘 일정으로 걸프협력회의(GCC) 정상회의 참석차 중동순방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기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정상회담을 했지만 원유 증산 약속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고유가 우려 속에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중동순방에 나섰지만 기대와 달리'빈손 귀국'에 그쳤다는 혹평이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충분한공급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며 "에너지 업체들은 이미 증산했으며 향후 수개월간 벌어질 일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파이살 빈 파르한 사우디 외무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 간 원유 증산 관련 논의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