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진 잘 나오게 비오면 좋겠다' 김성원 처벌받나…주호영 "윤리위 밟아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가운데)이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당 지도부와 찾은 동작구 사당동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임이자 의원 등과 대화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가 문제가 되자 입장문을 내고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김성원 의원을 향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 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표시가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라며 사과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11일) 집중 호우 피해를 본 서울 사당동 일대에서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자원 봉사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그는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물의를 일으켰다.

김 의원의 발언은 현장에 있던 방송사 촬영 카메라에 잡혔으며, 해당 발언을 들은 임이자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치며 주의를 주기도 했다.

김 의원의 발언 관련 논란이 커지자 그는 두 차례 사과문을 냈다.

그는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 드린다"며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 위원장도 취재진을 만나 "김 의원이 평소 장난기가 있다"며 "우리가 이런 노력을 하는 것이 헛되지 않도록 (김 의원을) 불러 조심하라고 엄중 경고를 했다"고 말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