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입양 반려견과 함께 시티투어버스 타고 부산 관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관광공사는 오는 9월 4일 반려견(유기견)을 입양해 키우는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 여행 ‘너와 나의 특별한 동행’ 행사를 마련한다고 12일 밝혔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는 반려견 20마리와 개 주인 20명이 부산시티투어 이층버스를 타고 레드라인(해운대) 코스 주요 관광지를 함께 체험하는 행사다.

이들은 부산역에서 출발해 광안리 바닷가에서 산책과 식사를 한 후 해운대에 있는 애견카페로 이동한다. 이어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프로그램의 설채현 수의사(동물 행동 교정 전문가) 강의를 듣는다.

모든 일정에는 반려동물 전문(1급)훈련사가 탑승·동행한다.

참가비는 무료. 참가 대상은 반려견을 입양해 키우는 사람과 반려견 한마리다. 참가자는 무작위 추첨방식으로 선정된다.

현재 시티투어버스는 동물을 무서워하거나 알레르기가 있는 승객을 배려해 반려견 탑승이 불가하다.

그러나 펫팸족(pet+family의 합성어.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사람에 대한 신조어)과 반려견과 함께 부산을 여행하고 싶은 사람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아 특별한 행사를 계획했다고 부산관광공사는 밝혔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유기견 입양문화가 활성화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착한 행사’를 자주 만들겠다”고 밝혔다.

권기정 기자 kwon@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