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14주 연속 하락...3년1개월만 최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위례신도시의 모습. 2022.8.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14주 연속 하락했다. 3년1개월 만에 최저치다.

1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8월2주(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4.4로 지난주(84.6)보다 0.2p 하락했다. 수급지수는 조사 시점의 상대평가이긴 하지만 단순 수치만 볼 때 2019년 7월8일(83.2) 이후 3년1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100)보다 낮으면 주택시장에 집을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을 전후한 지난 5월 2일(91.1) 이후 14주째 하락중이다. 최근들어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물이 감소하는 추세에도 금리 인상,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로 매수세가 더 위축된 것이다.

용산·종로구 등이 있는 도심권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83.2를 유지했으나 서북권은 지난주 78.0에서 금주 77.0으로, 동북권은 78.0에서 77.9로 각각 떨어졌다. 강남권은 91.6에서 90.7로 하락했고, 서남권은 89.4에서 금주 89.5로 소폭 상승했다. 수도권 아파트 수급지수는 87.2로 지난주(87.5)보다 0.3p 낮아졌고,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1로 지난주(90.5)보다 0.4p 떨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