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사려는 사람이 없다...'곡소리' 나는 서울 아파트값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만 가구 가까운 국내 최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인 서울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

전용 면적 84㎡가 지난해 10월 23억8천만 원에 팔렸는데 최근엔 4억 원 넘게 급락한 19억 원대에도 매물이 나와 있습니다.

[서울 가락동 공인중개사 : 거래가 거의 안 돼요. 매수심리가 꺾여서…. 아주 싸게 나오면 좀 관심을 가지고요. (금리가 더 올라가면) 그렇게 되면 전체적으로 매수심리가 살아나기 쉽지 않을 것 같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