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제이쓴♥' 홍현희, 출산 힘들었나…퉁퉁 부은 얼굴로 "세 식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홍현희 제이쓴이 태어난 지 일주일 된 2세와 단란한 가족사진을 남겼다.

홍현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세 식구"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홍현희와 남편 제이쓴, 그리고 이들의 이세 '똥별이'가 함께 담겼다. 강보에 싸인 아들을 조심스럽게 안고 있는 제이쓴, 곤히 잠든 아기를 앞에 두고 휴대전화로 이 순간을 기록하고 있는 홍현희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출산한 지 채 1주가 되지 않은 홍현희는 아직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한 듯 목에 수건까지 감고 있는 모습이지만, 새 식구와 함께하게 된 가족의 기쁨은 고스란히 담겨 지켜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한다.

개그우먼 홍현희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은 2018년 결혼식을 올렸다. 4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던 홍현희는 지난 5일 아들을 출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