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이어 인도도 인플레 ‘주춤’···고점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월 소비자물가 6.71%...5개월 중 최저
앞서 미국 7월 CPI 상승폭도 전달 대비 줄어


파이낸셜뉴스

샤크티칸타 다스 인도중앙은행(RBI) 총재가 지난 5일(현지시간) 뭄바이의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도 중앙은행은 이날 급등하는 물가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4.9%에서 5.4%로 0.5%p 올렸다. 이로써 인도중앙은행은 최근 3달 동안 금리를 1.4%P 인상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국 인플레이션 압력이 다소 완화된 가운데 인도 물가 상승세도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달 동안 기준금리를 1.4%p 올리며 유동성을 잡아들였던 영향과 휘발유·경유 세금 인하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물가가 잡힐 기미를 보이면서 증시도 상승 채비에 나서는 모양새다.

석달 간 1.4%p 올린 효과?
인도 국가통계국은 12일(현지시간) 지난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6.7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근 5개월 기록 중 가장 낮은 수치로, 월 소비자물가 지수가 7%를 밑돈 것은 지난 3월(6.95%) 이후 처음이다. 7월 식품물가지수도 6.75%로 집계되며 전월(7.75%) 대비 1.0%p 떨어졌다.

인도 물가는 지난해 9월 4.35%로 저점을 형성한 후 줄곧 올라왔다. 기어코 지난 4월엔 8년 만에 최고치인 7.79%를 가리켰다.

인도 정부가 취한 휘발유·경유 세금 인하, 밀·설탕 수출 제한, 금리 인상 등의 조치가 겹쳐 작용한 결과라는 게 업계 판단이다.

실제 인도중앙은행(RBI)은 인플레이션에 맞서기 위해 지난 5일 기준금리를 기존 4.9%에서 5.4%로 0.5%p 올려 잡았다. 이로써 최근 3개월 간 금리 1.4%p 인상을 단행했다. 팬데믹 기간에 시장에 대규모로 풀린 돈을 회수해 물가 상승을 억제하겠단 구상이 일정 부분 결과로 나타난 셈이다.

증시도 살아나는 분위기다. 인도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 지수는 12일 기준 5만9462.78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가 5만9000을 넘은 것은 지난 4월 8일(5만9477.18) 이후 4개월 만이다.

하지만 경제성장률 지표를 보면 마냥 웃을 순 없는 상황이다. 2021∼2022 회계연도(해마다 4월 시작) 인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8.7%로 나타났다.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2·4분기 20.1%로 고점을 찍은 후 8.4%(3·4분기), 5.4%(4·4분기), 4.1%(올해 1·4분기)로 미끄러졌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최근 인도 2022∼2023 회계연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8.2%에서 7.4%로 내렸다.

연준, 긴축 속도 조절?
앞서 10일 미국 노동부는 7월 CPI가 전년 동월 대비 8.5% 올랐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 1981년 11월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던 6월(9.1%)보다 오름세가 완화되며 물가 안정 신호로 해석됐다. 시장 물가 상승 예상치(8.7%)보다도 낮았다.

업계에선 미국 휘발유 가격이 전월 대비 7.7% 하락했고 에너지 지수 역시 4.6% 떨어지면서 CPI 상승 폭 둔화에 영향을 끼쳤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제 유가가 일정 부분 안정되면서 미국 휘발유 가격이 최근 50일 이상 지속 하락하자 물가 급등세에 제동이 걸렸다는 뜻이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에너지 가격 하락이 7월 CPI 상승률 둔화 주된 요인”이라며 “에너지 가격과 항공운임이 각각 4.6%, 7.8% 하락했고 여태 물가 상승을 이끌었던 중고차와 트럭 가격(-0.4%), 운송서비스(-0.5%) 역시 감소세로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당일 다우존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나스닥 등 3대 지수는 각각 1.63%, 2.13%, 2.89% 뛰었다.

다만 연방준비제도(Fed)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한 것이란 기대감도 나오고 있으나, 아직까진 장담할 수 없다는 게 업계 일반론이다. CPI 절대치가 여전히 높은 수준이고 인플레 고점이라는 데 동의하지 않는 발언도 지속해 나오고 있어서다.

실제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자이언트스텝(0.75%p 이상)이 적절할 수 있다고 말했고, 미셸 보먼 연준 이사도 “인플레이션이 꾸준하고 의미 있게 하락하는 것을 확인할 때까지는 (지금까지와) 비슷한 규모 금리 인상을 논의 대상에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는 물가 상승 둔화 발표를 접한 후에도 “인플레이션 통제 때까지 금리를 제약적 영역까지 움직여야 할 것”이라며 섣부른 안심을 경계했다.

김유미 연구원은 “경기 상황이 고용시장을 중심으로 견고하고, 인플레이션 대응 필요성을 주장하는 연준위원들이 여전히 많을 수 있다”며 “7월 의사록에서 시장 예상보다 위원들이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난다면 금리 인사 속도 조절 기대는 약화될 것”이라고 짚었다.

다만 염동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7월 이후 주식시장이 이미 반등했고, 향후 경기둔화 가능성이 여전하단 점은 투자자가 긍정적으로 전망하기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라면서도 “하지만 과거 사례에서 CPI 고점 통과가 주식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고, 기업 이익 증가율이 낮은 구간에서 성장주가 비교적 양호한 성과를 보였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준금리 #소비자물가지수 #유동성 #인플레이션 #중앙은행 #CPI #미국 #인도 #고점 #정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