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행과 코치의 마찰? "싸운게 아니라…" 박진만 대행의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박성윤 기자] "팀을 위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현욱 코치가 아마 오늘(12일) 더그아웃에서 파이팅을 젤 많이 낼 것이다."

삼성 라이온즈 박진만 감독 대행이 13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릴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경기에 앞서 12일 있었던 일을 돌아봤다.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경기 도중 박진만 대행과 정현욱 투수 코치가 언쟁을 하는 듯한 장면이 중계 방승으로 나왔다. 평소 부드러운 대화법을 구사하는 박 대행이 정 코치에게 목소리를 높이는 듯한 장면이었다.

박 대행은 13일 경기에 앞서 "지인이 영상을 보내줘서 알게 됐다. 투수 운영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런 상황이 있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도 "팀을 위해 스태프들과 코치들이 열심히 하고 있다. 내 나름의 생각을 이야기했고, 정 코치도 이야기를 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조금 그런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팀을 위해서 그런 것이다. 좋게 생각한다. 지금 팀 분위기가 좋다. 오늘 만나서 계속 좋은 흐름 이어가게끔 잘 해보자는 이야기를 했다. 아마 오늘 파이팅을 제일 많이 낼 것이다"며 큰 문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삼성은 이날 kt 선발투수 엄상백을 상대한다. 삼성 타순은 김지찬(2루수)-김현준(중견수)-구자욱(우익수)-호세 피렐라(지명타자)-오재일(1루수)-이원석(3루수)-강한울(유격수)-강민호(포수)-김성윤(좌익수)이다. 선발투수는 황동재다.

전날 경기에서 왼쪽 발목을 접지른 오선진은 출전하지 않는다. 박 대행은 "부상 당하고 아이싱을 했다. 생각보다 상태가 괜찮다. 하루 이틀 정도는 상태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오늘(13일)은 힘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삼성 선발투수는 황동재다. kt는 황동재를 상대로 조용호(우익수)-김민혁(좌익수)-알포드(지명타자)-박병호(1루수)-장성우(포수)-황재균(3루수)-배정대(중견수)-신본기(2루수)-심우준(유격수)으로 타순을 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