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경호 "내년 예산 대폭 줄인다" 13년만의 감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음해 정부 본예산 총지출 13년만에 줄어

파이낸셜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3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에서 최장길 강릉농협 조합장과 함께 고랭지 배추 출하 작업을 돕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내년 정부 본예산 총지출 규모가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한 올해 지출보다 줄어든다. 이는 내년 본예산 총지출이 올해 2차 추경까지 합친 총지출 679조5000억원보다 줄어든다는 의미다. 다음해 정부 본예산 총지출이 전년 전체 지출보다 줄어드는 것은 2010년 이후 13년만에 처음이다.

장·차관급 고위 공무원은 보수를 10% 반납하는 등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인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고랭지 배추 재배지인 강원도 강릉 안반데기를 방문한 뒤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3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에서 최장길 강릉농협 조합장과 함께 고랭지 배추 출하 작업을 돕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도 강릉 소재 고랭지 배추밭(안반데기)을 방문, 배추 생육 상태 등을 점검하면서 배추를 들어보이고 있다. (기재부 제공)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부총리는 "최근에는 다음 해 본예산을 편성할 때 그해 지출보다 증가한 상태에서 예산을 편성했으나 내년 본예산은 올해 추경을 포함한 규모보다 대폭 낮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본예산 총지출은 607조7000억원이었지만 2월 16조9000억원, 5월 62조원 규모의 추경으로 총지출 규모가 679조5000억원까지 늘었다.

추 부총리는 "역대 최대 수준의 지출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부채의 증가 속도를 줄이는 차원에서 국고채 발행도 조금 줄여야 하지 않나"라며 "공공 부문의 솔선수범 차원에서 장·차관급 이상의 임금은 동결하고 10%를 반납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위직 공무원 보수와 관련해선 "물가 수준과 공무원의 사기, 국민의 공공 부문에 대한 솔선수범 기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마지막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물가는 정점을 찍고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 상승률이) 6% 초반에서 좀 있다가 그다음에 내려갈 것"이라며 "아마 5%대를 볼 날도 멀지 않지 않았을까"라고 관측했다.

7월 소비자물가는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라 6월(6.0%)에 이어 2개월 연속 6%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예산 #추석 #물가 #총지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