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말 같지 않아", "억울해도 이렇게까지", "이준석, 먼저 온 미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들을 공히 저격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13일 기자회견에서 "험지에 나가라"고 지목당한 이철규 의원은 "말 같지도 않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의원들은 여론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발언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일찌감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부정적 목소리를 냈던 당내 인사들은 이 전 대표를 공개적으로 옹호했다.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은 이날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 뒤 CBS노컷뉴스와의 전화에서 "우리 지역은 무소속으로 나를 당선시켜주셨다"며 "국회의원을 지역 유권자들이 뽑는 거지, 자기가 유권자를 통제하려는 발상은 어디서 나오는 거냐"고 응수했다.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을 비판하며 "수도권, 열세 지역에 출마하라"고 하자, 자신이 국민의힘 공천으로 당선된 게 아니라고 맞선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전 대표 말에 공감하는 분들은 많겠지만 누가 적극 나서서 도와줄까 싶다"며 "당위는 맞는데 실현가능성 없이 그저 '전면전 선포'"라면서 정치적 파급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 내용이 상당한 수위에 관심이 집중된 것에 비해, 국민의힘 인사들의 관련 공개 발언은 아직 많지 않은 상황이다. "억울한 점은 있겠지만 공당의 대표면 출구를 찾으려는 노력도 있어야지 않나, 이제 좀 원숙하고 더큰정치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하는데 아쉬운 측면이 있다(초선 의원)"는 정도의 평가가 당 안에서는 다수 의견으로 보인다.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쪽은 이 전 대표에 우호적인 쪽이었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오늘 이준석 전 대표는 권위주의적 권력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의 기성 정치권을 정밀폭격했다"며 "국민의힘과 우리 정치권은 이준석이라는 문제적(?) 리더로 인해 더 크고 빠른 개혁의 과제를 부여받았고 서둘러 그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뱃지는 권력을 못 이긴다. 하지만 정작 그 권력은 민심을 못 이긴다. 이준석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다.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김웅 의원은 기자회견에 대한 한 줄 평이라며 "그럼에도 우리는 전진할 것"이라며 "자랑스럽고 짠한 국민의힘 우리 대표"라고 썼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리위원회 징계 36일 만에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리위원회 징계 36일 만에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황진환 기자
한편 당의 현재 상황과 윤 대통령, 윤 대통령과 가까운 당내 의원들을 상대로 전방위 비판을 쏟아낸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예상치를 벗어났다는 의견과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엇갈려 나왔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대통령의 지도력 부재, 국민의힘의 위기, 윤핵관 저격 등등. 대포를 쏠 것이라는 제 예측이 틀렸다. 결국 이 전 대표는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했다. 반면 전여옥 전 의원은 "뚜껑을 여니 소문난 잔치에 진짜 먹을 것 없다"며 이 전 대표가 회견 중 눈물을 보인 것을 두고 "즙짜기"라고 폄훼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