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후의 명곡’ 리누, 첫 출연부터 ‘보이스킹’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리누가 ‘불후의 명곡’ 첫 출연부터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리누는 13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김영호와 함께 무대를 꾸몄다.

이날 한국 록의 전설 ‘아티스트 송골매 편’에 출격한 리누는 김영호와의 인연에 대해 “현재 ‘비 온 후’라는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 중이다”라고 전하는가 하면, “‘보이스킹’ 우승 전 각종 가요제 트로피 사냥꾼으로 유명했다. 몇백 개의 트로피를 획득했다”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매일경제

리누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캡처


‘불후의 명곡’ 출연 전부터 인터뷰를 통해 출연 희망을 밝혔던 리누인 만큼 그는 본격 무대 전 “‘볼후의 명곡’ 첫 출연이다. (출연이) 소원이었는데 소원 풀이했다. 우승까지 하면 좋을 거 같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특히 김영호와 함께 송골매의 ‘모두 다 사랑하리’ 무대를 준비한 리누는 명불허전 ‘보이스킹’의 목소리를 들려주는가 하면, 한층 여유로워진 무대 매너와 온 힘을 다해 열창하는 모습으로 대중의 감탄을 한 몸에 받았다.

두 ‘킹’들의 만남은 시작부터 끝까지 깊은 여운을 남겼고, 리누와 김영호의 조화로운 하모니는 시청자들의 귀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또한, 리누는 ‘고음 장인’ 다운 폭발적인 성량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고, 가장 한국적인 록을 선보이며 ‘모두 다 사랑하리’를 완벽 재해석했다.

이외에도 리누는 현장을 찾은 관객들과 호흡하며 환호를 이끌어냈고, 탄탄한 보컬과 훈훈한 비주얼로 팬심까지 저격했다. 또한, 리누는 김영호와 찰떡 케미로 한국 록 전설의 아름다운 부활까지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깔끔한 고음과 목소리로 무대를 장악한 리누와 김영호에 배철수는 “리누의 아름다운 고음과 김영호의 거친 목소리가 조화로웠다. 마지막에 합창단까지 나와 웅장함을 더했는데, 송골매 2집도 이렇게 편곡해야 했다”라며 극찬을 보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