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재집권 1년' 탈레반, 여성 시위대에 경고사격…폭행·감금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카불=AP/뉴시스] 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시아파 하자라족 거주지인 다시트-에-바르치에서 탈레반 병사가 경비를 서고 있다. 2022.08.0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경고 사격을 했다고 AFP통신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여성 40여명은 이날 카불 교육부 건물 앞에서 여성 인권 증진을 위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8월 15일은 블랙데이'라는 팻말을 들기도 했는데, 이는 탈레반이 지난해 8월 15일 재집권 성공 후 아프간이 암흑의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시위에 참여한 여성들은 "빵, 일 그리고 자유", "정의, 정의. 우리는 무시당하는 것에 진저리가 난다"고 구호를 외쳤다. 이에 탈레반은 허공에 총을 쏘며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시위대의 일부는 탈레반이 휘두른 총에 구타당하거나, 감금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은 지난해 아프가니스탄 재집권 후 여성 인권 존중, 포용적 정부 구성 등 여러 유화책을 발표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탈레반 정부는 중·고등학교 여학생들의 등교를 전면 허용하겠다고 여러 차례 약속했음에도 지난 3월 새 학기 첫날 말을 바꿨다.

여성은 남성 보호자 없이는 장거리 여행도 할 수 없게 됐고, 얼굴을 모두 가리는 의상인 부르카의 착용도 의무화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