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혜교 아역' 문근영, 이제 국민 여동생은 잊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선미경 기자] 배우 문근영이 ‘센언니’ 포스를 자랑했다.

문근영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언니 포스타!”라며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무표정한 모습의 문근영이 담겨 있었다. 문근영은 검정색 재킷을 입고 무표정하게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표정으로 평소의 사랑스럽고 어려 보이는 모습과는 또 다른 분위기였다. 문근영은 어느새 카리스마 있는 배우의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었다. 반전 분위기가 문근영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해줬다.

문근영은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통해 관객들과 만났다. /seon@osen.co.kr

[사진]문근영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