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경원 "이준석, 많이 지나쳐...눈물팔이 멈추라"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 SNS에 이준석 기자회견 비판해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포함해 당원들 참아와"
"성비위 사건 죄 따지기 전 스스로 반성, 물러나야"
한국일보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이준석 대표를 향해 "지나져도 많이 지나쳤다"며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날 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이 대표에게 "눈물팔이하지 말고 멈추라"고도 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줬다"고 운을 뗀 뒤 작심 비판을 이어갔다. "지난 대표 경선 과정의 토론에서 상대 후보에게 거침없는 막말을 하는 것을 보며 이미 그의 정치적 성정을 걱정했다"고 지적한 나 전 의원은 이 대표의 그간 언행을 조목조목 짚었다.

나 전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윤석열 대통령이 거론했던 '내부총질'이란 표현도 썼다. '내부총질'은 윤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보낸 휴대폰 메시지에서 언급한 표현이다. 나 전 의원은 "대선 내내 소위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에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대표는 더 이상 청년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영민한 머리, 현란한 논리와 말솜씨를 바르게 쓴다면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한국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그는 이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받은 '성상납 의혹'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나 전 의원은 "이 대표 본인의 성비위 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 원 투자각서를 써주었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라며 "형사 유, 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다. 그것이 염치"라고 직언했다.

그러면서 "당이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하지만, 이 대표는 더 이상 국정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고 이 대표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이어 전날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인 이 대표를 향해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며 "직이 있든 없든 정권교체를 위해 목숨을 건 많은 당원 및 국민은 통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