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발 고치고 싶다"… 일론 머스크도 바꾸고 싶어하는 아침 습관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어나자마자 휴대전화 확인
"대신 최소 20분 운동하겠다"
한국일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와 그의 트위터 계정.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도 고치고 싶어하는 아침 생활 습관은 뭘까. ‘세계 최고 갑부’ 역시 아침에 일어난 뒤 가장 먼저 휴대폰을 확인하는 시간을 줄이고 대신 운동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머스크는 최근 유튜브 채널 풀 센드 팟캐스트(Full Send Podcast)에 출연, “나는 많은 사람도 그럴 것으로 생각하는 나쁜 습관이 있다”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가장 먼저 휴대폰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것은 사실, 끔찍한 습관”이라고 자평했다.

보통 오전 3시에 잠자리에 들어 오전 9시30분에 일어난다는 머스크는 휴대폰을 확인하는 습관이 불안감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잠자는 동안에도 회사 비상사태를 놓치지 않기를 원한다는 것이다.

머스크는 “나는 스페이스X와 테슬라를 경영하기 때문에 종종 밤새 일어나는 일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며 “그래서 일어나자마자 바로 휴대폰을 보는 것에서 최소 20분 동안 운동을 하는 것으로 바꾸고, 그 다음 휴대폰을 볼 것”이라고 다짐했다.

CNBC는 이 같은 머스크의 습관은 다른 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휴대폰 사용자 약 80%가 기상 후 15분 이내에 전화기를 살핀다’는 시장분석기관 IDC 조사 결과를 전했다. 이어 2019년 영국 스포츠 의학 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매일 적당한 아침 운동은 기억력과 주의력, 의사 결정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도 덧붙였다.

머스크는 2014년 독일 잡지 아우토 빌트와 인터뷰에서는 카페인 섭취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