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노조원에 발길질·욕설…흥분한 스님들, '인분 추정' 오물까지 던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머니투데이

14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조계종 노조 제공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 봉은사 앞에서 스님 2명이 자승 전 총무원장의 선거 개입 의혹에 1인 시위를 벌이던 조계종 노조원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폭행당한 노조원은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을 뒤집어쓴 것으로도 전해졌다.

14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스님 A씨와 박정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지부 기획홍보부장을 폭행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서울 강남구 봉은사에서 1인 시위를 하던 박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자신도 박씨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면서 경찰은 두 사람을 피혐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병원 진료를 요구해 석방된 상태고 박씨는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됐다"며 "추후 두 피혐의자를 모두 순차적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시 폭행 현장을 촬영한 영상 속에선 스님 2명이 현장에 나와 있는 경찰의 만류에도 박씨를 폭행하는 모습이 나왔다.

영상 속에서 검정 선글라스와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승려는 박씨의 머리를 밀치며 그를 바닥으로 쓰러뜨렸다. 그는 주변에 있던 경찰의 제지에도 욕설하며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흰색 모자와 검은색 마스크를 쓴 다른 승려가 쓰러진 박씨를 향해 발길질하자 경찰이 그를 만류하며 박씨로부터 떼어놓았다.

바닥에 쓰러져있던 박씨는 다시 일어나려다가 폭행으로 인해 충격을 받은 듯 다시 길가에 쓰러져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머니투데이

14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조계종 노조 제공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씨는 당시 자승 전 총무원장의 종단 선거 개입 의혹에 항의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었다. 박씨는 자신을 폭행한 스님이 봉은사에서 국장 소임을 맡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 폭행에 가담했던 스님 중 1명이 박씨에게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염물을 양동이에 담아 박씨에게 뿌린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조계종 노조 관계자는 "해당 승려가 플라스틱 양동이에 인분을 담아와 3~4차례 몸에 뿌렸다"며 "이번 사건이 사전에 준비된 폭력사건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계종 노조 측은 현재 "이번 사건에 대한 추후 대응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9∼11일 진행된 조계종 차기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에는 종단 교육원장을 지낸 진우스님이 단독 입후보한 것을 두고 종단 실세인 자승 전 총무원장이 선거개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종단 내 중진 스님들은 진우스님을 합의 추대한다는 성명을 내고 지지를 표명했지만 노조에서는 이 역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이 개입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