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대기 유임-김은혜 홍보특보 가닥…대통령실, 전면쇄신보다 보강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정책과 정무·홍보 등 일부 대통령실 업무와 기능을 보강하는 방향으로 대통령실 개편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을 앞두고 전면적 인적 쇄신을 시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일단 일부 기능에 대한 소폭 충원과 그에 따른 대통령실 직제 리모델링이 검토되고 있는 것. 국정운영의 콘트롤타워인 대통령실에 대한 전력 보강과 분위기 쇄신을 통해 국정 운영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 ‘교체’보다 ‘보강’에 방점

14일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홍보·정무 등 일부 대통령실 참모진 개편은 전면적 쇄신보다는 업무 기능 보강에 방점이 찍히고 있다. 쇄신 의지를 내보여야 할 시점이라는 데에는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방법론적으로 국면 전환을 위한 인위적 물갈이 보다는 시스템 정비가 우선이라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비서실을 구성할 때 ‘슬림한 대통령실’에 방점을 찍다보니 일부 업무에 공백이 있거나 기능이 약화된 부분이 있다”며 “윤 대통령도 숫자가 작은 게 능사가 아니라는 점을 확인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표적으로 보강이 거론되는 기능은 정책 파트다. ‘대통령실 슬림화’ 기조에 따라 정책실장 직책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폐지됐는데, 이후 정책 조율 과정에 허점이 드러나고 있다는 의견이 대통령실 내부에서도 제기되고 있는 것. 여기에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도 폐지돼 문재인 정부의 ‘3실장-8수석’ 체제가 ‘2실장-5수석’ 체제로 축소된 상태다. 여권 관계자는 “‘만 5세 초등학교 입학’이 졸속 추진 발표되면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사퇴한 게 대표적 사례”라며 “정책 검토와 추진 과정을 컨트롤하고 보강하는 추가 인선 과정에서 대통령실 조직이 ‘리모델링’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체설이 돌던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일단 유임 쪽에 무게가 기운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한때 후임자 물색도 거론되지만, 유임에 방점이 찍힌 상황으로 안다”며 “지금은 비서실장이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자는 분위기가 더 강하다”고 했다.

이진복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등 교체설이 나돌던 참모진들도 유임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정기 국회 출범 직전에 정무라인을 흔들 수 없다는 논리에 힘이 실리는 것. 국면 전환을 위한 단기 처방에 급급하다 야권의 공세에 휘말릴 수 있다는 인식도 깔려 있다. 다만 여권 관계자는 “다만 정무 홍보라인의 경우엔 교체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에도 취임 100일 기자회견 준비와 연설문 독회도 최영범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 등 기존 참모들과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무라인의 일부 비서관급이나 행정관 등에 대한 인사 조치는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업무 능력에 허점이 발견됐거나, 교체 필요성이 확인된 인사들은 (교체)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혼선을 빚은 홍보라인 기능을 보강할 구원투수로는 윤 대통령의 당선인 대변인을 맡았던 김은혜 전 국민의힘 의원이 홍보특보로 복귀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 취임 100일 기자회견…국정쇄신과 민생 강조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취임 100일을 맞아 대국민 메시지를 내고 변화된 모습을 보이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17일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취재진과 40여분 가량의 취임 후 첫 공식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 쇄신과 대국민 소통 강화, 민생 정책 추진 등을 거론할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 물가 안정과 민생 회복을 위한 흔들림 없는 국정 운영 방침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취임 100일을 계기로 국정 동력 재정비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며 “당, 정부, 대통령실이 힘을 합해 민생에 주력하며 지지율을 회복하고 국정 동력도 확보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