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독자 72만' 유튜버…식당서 '머리카락 사기극' 벌이다 덜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2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여성 유튜버가 강원도 춘천의 한 식당에서 음식값을 놓고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소식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KBS 보도에 따르면 이 유튜버는 최근 남자 1명, 여자 1명과 함께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음식을 먹었다.

얼마 뒤 일행 중 젊은 여성이 음식을 먹다 말고 의자에 있는 담요에서 뭔가를 떼어내 식탁 위 휴지에 놓는다.

곧 이 여성과 남성은 자리를 뜨고 남아있던 여성이 종업원에게 휴지를 보여주며 먹던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해 음식값을 환불 받았다.

종업원은 "(그 손님의)기분이 너무 언짢으시고, 자기 딸은 비위가 너무 약해서 지금 구역질하러 화장실에 갔다면서 메뉴 전체에 대한 환불을 원하시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런데 음식점 주인은 CCTV를 확인하고 나서 속았다는 걸 알게 됐다. 심지어 이들은 한 달 전에도 비슷한 일을 벌인 것을 알게 됐다.

음식점 주인은 "아무 것도 접시에 남아있지 않은 상태에서 전혀 음식이 묻어있지 않은 머리카락을 저희한테 주면서 환불해달라(했다)"라며 "두 번 연속으로 이렇게 방문해서 한 거는 정말 충격적이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이 일행이 상습적으로 사기를 벌인 것으로 보고 신병 확보에 나섰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에 따르면 일행 중 한 명은 구독자가 72만에 달하는 유튜버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 일부는 유튜버의 정체를 공유하며 "해당 채널의 댓글 사용이 최근 중지됐다"라고 전했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