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돌싱글즈3' 한정민♥조예영 찐 커플의 동거...유현철X변혜진 위태로운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싱글즈3' 커플들의 동거가 시작됐다.

14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3'에서 부산으로 신혼여행을 떠나기 전, 커플들의 웨딩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한정민은 조예영의 드레스 차림에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정민은 "예쁘다. 진짜 예쁘다. 이상해, 기분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정민의 진심 어린 눈물에 조예영 또한 울컥한 듯 눈물을 흘렸다.

조예영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정민 씨가 울었잖나. 그런 반응을 전 처음 받아봤다. 너무 설레고, 진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한정민은 "마음이 좀 이상했던 것 같다. 제가 그때 이 사람을 '진짜 사랑하고 있구나' 생각했던 것 같다"면서 "되게 예뻤다. 더 좋은 걸 못해줄 것 같아서 마음이 상했다. 그래서 울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반면 유현철과 변혜진의 웨딩촬영 현장은 사뭇 어색한 분위기였다. 유현철은 변혜진이 드레스를 입고 나오자 그저 "예뻐"라고 말한 것. 정적이 이어지자 "잘 어울려. 진짜로"라고 덧붙였고, 변혜진은 "영혼이 없다"고 했다.

유현철과 변혜진은 신혼여행 숙소에 도착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두 사람은 최종 선택에서 서로를 선택할 마음이 없었다는 식으로 말하며 위태로운 모습을 보였다.

어느덧 밤에 이르렀고,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유현철은 그동안 함께 했던 출연자들을 언급했다. 그는 "소라 목소리에 애교가 녹아있다"면서 "나는 이상형이 애교 있는 여자였다"고 말했다. 변혜진은 "나랑 절대 반대네"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지혜는 "두 사람의 대화가 잘 안 통하는 것 같다"고 조심스레 말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정민과 조예영은 신혼여행지로 떠났다. 숙소에 짐을 풀고 밤산책을 즐겼고, 숙소로 돌아와 씻고, 함께 야식을 먹으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정민은 조예영에게 "너 만나고 싶어"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신혼여행 이후 동거까지 못 만나는 기간이 있으니, 그 시간 동안의 확신을 주고 싶었던 것.

한정민은 "내일이 되면 가니까, 말할 기회가 없을 것 같은 거야. 그렇게 약속 없이 보내긴 싫은 거야"라면서 "지금부터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조예영은 "너무 듣고 싶었던 말"이라며 한정민과 사귀기로 했다.

두 사람은 이어 진하게 키스했다. 한정민은 조예영의 적극적인 대시에 "나 못 참는다. 남자다"라고 말했다. 조예영은 결국 한정민의 손을 잡고 카메라가 없는 사각지대로 가버렸고, 두 사람은 뜨거운 밤을 보냈다.

신혼여행을 끝낸 커플들은 동거를 준비해 다시 만났다. 변혜진과 유현철은 늦은 밤 만나 동거를 하게 될 집으로 향했다. 유현철은 가장 먼저 변혜진을 위한 선물을 건넸다.

유현철은 변혜진이 등산을 좋아하는 걸 알고 일하는 짬짬이 시간을 내서 등산 용품을 사러 돌아다녔다. 변혜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제가 좋아하는 걸 생각하고 골랐을 그 마음이 너무 고마워서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현철은 식사를 하면서 변혜진에게 등산을 하는 것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변혜진은 유현철의 이야기를 귀 담아 들었고, 두 사람은 함께 잠자리에 들었다.

한정민과 조예영의 동거는 한정민이 거주 중인 창원에서 이뤄졌다. 두 사람은 기차역에서 만나자마자 서로를 껴안으며 그리움을 풀었고, 뽀뽀를 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정민과 조예영은 저녁을 먹으며 깊은 이야기를 나눴고, 이후 한 침대에 올랐다. 조예영은 한정민의 냄새를 맡으며 "냄새 좋아"라고 했고, 한정민은 욕구를 참아야만 하는 상황에 "스트레스"라고 소리쳤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