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가처분 인용되면 창당이나 정계 개편 시도 있을 수도”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내가 전당대회 출마자면 ‘윤핵관 성공적 은퇴 돕겠다’ 말로 선거 이끌어갈 수도”

같은 날 CBS 라디오에서 “‘그 XX’ 발언, 윤핵관에 나 때리라는 지령 역할”

취임 100일 앞둔 윤석열 대통령 국정 성적표에는 25점 부여

세계일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당내의 누군가가 창당을 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이날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과 현근택 전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출연 중인 CBS 라디오 유튜브에 나와 “제가 창당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상식선에서 봤을 때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 (윤핵관) 호소인에게 질문을 던진 게 ‘도대체 뭘 믿고 이러느냐’인 것”이라며 “이렇게 해놔도 총선 앞두고 뭐가 있다고 생각하는 걸 텐데, 정계 개편 이런 걸 시도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창당’ 관측은 자신에 대한 윤핵관 등 당내 친윤(친윤석열) 그룹의 축출 시도가 법원 결정에 따라 무위로 돌아갈 경우, 윤핵관 측의 누군가가 창당 등 개편 카드를 꺼내지 않겠냐고 가능성을 짚어본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자신이 전당대회 출마자라면 ‘윤핵관과 호소인의 명예로운 은퇴를 돕겠다’는 말로 선거를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에서 그러면 ‘십자가 밟기’가 진행된다”며 “윤핵관이나 그 호소인에 대한 감정이 이렇게 안 좋은 상황에서는 그 말을 할 수 있는 자와 아닌 자로 선거가 구분된다. 그래서 그 말을 할 수 있는 자들을 국민이 주목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전당대회에 나갈 수 있는 시점이라면 나가겠느냐’는 질문에는 이른바 ‘옥새 파동’을 언급한 뒤, “구조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지금 이 상황에서 어떤 당대표가 오더라도 영도 다리에 가진 않겠지만 그에 준하는 내부 폭탄이 터질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지금 대통령실 코멘트를 보면 대통령이 너무 잘하는데 홍보에 문제가 있어서 지지율이 안 나와 안타깝다는 거다. 지금까지 똑같았다”고도 쏘아붙였다. 그리고는 ‘대통령 임기가 앞으로 얼마간 남아있는데 이 정도로 맞서는 게 겁나지 않냐’는 물음에는 “저는 할 게 많은 사람”이라며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조급함이나 이런 걸 느끼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 언제부터 틀어진 것 같다고 보냐’는 질문에는 “‘패싱 입당’을 할 때 보면서 정상적인 상황인가, 당대표가 출장 갔을 때 들어가는 것도 이상한데 원내대표까지 출장 간 날을 골라 들어오는 건 무슨 상황이지 (하는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출연진에 “대통령이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봤을 것 같으냐”고 물은 뒤에는 “제 느낌, 상상에는 당연히 안 보셨을 거다. 보고만 이렇게 올라갔을 것”이라며 “‘개고기’. 지금까지 제가 겪었던 모든 일은 그런 경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같은 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양두구육에 발끈하는 것은 바보짓이라면서, 해당 사자성어를 지적하는 쪽에서 윤 대통령을 개고기로 만드는 거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었다.

지난 주말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는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겪는 과정에서 어디선가 여럿이 모인 자리에서 누차 그들이 저를 그 XX라고 부른다는 표현을 전해 들으면서, 그래도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내가 참아야지 라고 ‘참을 인’ 자를 새기면서 발이 부르트도록 뛰어다니고 목이 쉬었던 기억이 떠오른다”고도 밝혀 듣는 이를 놀라게 했었는데, 이를 두고 방송에서 이 대표는 “그 사람들이 그걸 듣고 나서 ‘아,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쟤 때려도 되겠다’ 하면서 소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기에 들어오는 약간 지령 비슷한 역할을 (그 XX라는 단어가)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개석상에 가까운 준공개자리에서 누군가 이 대표 때리는 말을 하면, 그 표현을 들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겠냐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오는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이하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성적표에는 25점을 부여하기도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