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흥민보다 더 낫더라"…토트넘 레전드도 인정 "신입생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토트넘의 또 다른 무기가 될 수 있을까.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1라운드 사우샘프턴에 4-1 대승을 거뒀던 토트넘은 첼시와 2-2로 비겨 개막 2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토트넘이 첼시 원정에서 확실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해리 케인이 득점을 올렸지만 손흥민과 데얀 쿨루셉스키를 필두로 한 공격력이 화끈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새로 가세한 신입생들의 영향력이 드러났다는 점에서 인상적이었다. 특히 토트넘의 레전드 글렌 호들은 이반 페리시치 활약을 칭찬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페리시치의 날카로운 킥을 언급했다.

15일 영국 매체 'HITC'에 따르면 호들은 "손흥민이 그동안 코너킥을 맡아왔다. 오른발, 왼발 모두 그의 몫이었다. 그러나 그는 이날 경기장에 없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손흥민은 80분을 소화한 뒤 페리치시와 교체됐다.

이어 "페리시치가 투입됐다. 코너킥에서 그의 퀄리티를 확인했다. 왼쪽, 오른쪽 모두 향상됐다. 그게 차이다. 케인은 이렇게 좋은 크로스를 받지 못하면 헤딩으로 골을 넣을 수 없다"라며 "감독 입장에서는 선수단이 향상됐다고 말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페리시치가 극적인 동점골을 도왔다. 그는 양발잡이 윙어로서 훌륭한 킥 능력을 갖추고 있다. 코너킥에서도 날카로움을 자랑했다.

'HITC'는 "손흥민은 세계적인 선수다. 선수들을 제치고 골문 앞까지 질주하는 능력은 그가 세계 최고 수준이다. 그러나 그의 코너킥 실력은 토트넘이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이다. 페리시치가 그렇게 했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페리시치는 세 번의 코너킥을 처리했다. 첫 번째는 형편없었지만 두 개를 연속해서 얻어냈다. 두 번째는 에두아르 멘디 선방에 막혔고, 세 번째는 골로 이어졌다"라며 "페리시치가 세트피스에서만 나온다고 해도 질적인 면에서 토트넘 선수단이 더 좋아질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