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천하람 “이준석 지지자 ‘싸가지 없음’에 카타르시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천하람 국민의힘 순천갑 당협위원장 서울신문DB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가까운 사이인 천하람 혁신위원은 이 대표가 굳이 ‘이XX 저XX’ ‘양두구육’이라는 표현을 할 필요가 있었는가라는 비판과 관련해선 “싸가지 없음은 이 대표의 특성으로 지지자들은 이를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끼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실상 결별을 선언했다고 판단했다.

천 위원은 지난 15일 밤 TBS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진행자가 “이XX, 저XX부터 양두구육 발언까지 표현이 지나치게 과한 것 아니냐”고 묻자 천 위원은 “이준석 대표가 좋게 말해서 센 표현, 나쁘게 말해서 자극적인 표현을 하는 건 드문 일이 아니다. 굉장히 전략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렇게 보는 까닭으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는 이슈 주도하는 것이 쉽게 사그라들어선 안 되기 때문이다”라는 점을 든 천 위원은 “강한 메시지들을 던지고, 그것에 대해서 당내에서 ‘뭐 개고기?’ 이런 식으로 논란이 되는 자체가 당으로선 머리가 아픈 일이지만 이미 여론전을 선택한 이 대표에게 그렇게 나쁠 건 아니다”고 했다.
서울신문

라디오 방송 출연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에서 라디오 인터뷰를 마친 뒤 로비를 나서고 있다. 2022.8.15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진행자가 “얼마 안 있으면 이 대표도 마흔이 넘어간다. 싸가지론, 이준석 대표를 생각해서라도 이 부분은 조금 변화해야 되지 않나”고 하자 천 위원은 “싸가지 없다고 충분히 볼 수 있다”면서도 “이준석 대표의 주목도 높은 행보들 때문에 저희 당이 노선 투쟁이라든지 이런 부분들도 좀 본격화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며 바로 ‘싸가지 없다’는 그 점 때문에 이 대표 발언이 이슈가 되고 체급을 키워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이준석 대표에게 지지를 보내는 이유 중 하나가 ‘이준석의 싸가지 없음’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싸가지 없음 그 자체가 이준석 대표가 갖고 있는 하나의 특성, 스타성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천 위원은 “대통령실이나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분들이 최대한 대응을 자제하고 있는 것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오해를 풀고 정치적으로 합의하는 건 “거의 어려워졌다”고 전망했다.

즉 “진정한 당정 분리라고 해야 될까, 대통령께서 윤핵관 모두 이선 후퇴시키고 당이 당원들의 민주적 의사에 의해서 작동하도록 하는 아주 적극적인 조치들이 나오지 않는 한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서울신문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 위원은 “(이는) 지나친 희망회로 같은 느낌이 든다”고 덧붙였다.

오는 17일 가처분 신청이 인용 될 경우 이 대표 움직임에 대해 천 위원은 “이 대표가 당의 주도권을 확보해나가면 (윤핵관 등이) 못 견디고 뛰쳐나가지 않겠는가”라며 이 대표가 주도권 확보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그렇게 되면 윤핵관측이 오히려 신당을 창당하지 않겠는가라고 예상했다.

기각될 경우에 대해선 “그렇다고 해서 이 대표가 전당대회에서 아무런 역할도 안 할 것 같진 않다”며 “본인 철학이나 방향성 동조하는 분들을 측면에서 지원하는 역할을 하지 않을까”라며 우군을 당대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추측했다.

이어 “유승민 전 의원 지지층과 이준석 대표의 지지층이 큰 틀에 봤을 때는 유사성도 있지만 다른 부분도 분명히 있는데다 유승민 전 의원이 경기지사 경선 때 내상을 많이 입었다”면서 우군이 유 전 의원이 될 가능성을 상대적으로 낮게 봤다.

다만 “중량감 있는 당대표 후보군을 찾는 건 간단한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이 대표가 밀어줄 중진이 쉽게 눈에 띄지 않는 점이 이 대표가 풀어야할 문제라고 했다.

이범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