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서울 집값, 3개월 만에 다시 하락세로…26개월 만에 최대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월 서울 주택 가격 0.09% 하락…전국 주택 가격도 -0.01→-0.08% 낙폭 확대

금리 인상 우려에 매수세 위축…전국 전세 시세 하락률 전월 대비 0.06%p↑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서울 집값이 넉 달 만에 다시 하락세에 빠졌다. 1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택 가격은 전달 대비 0.09% 하락했다. 서울 집값은 4월 상승 반전했지만 석 달 만에 다시 하락세로 전환했다. 낙폭도 2020년 5월(-0.09%)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데일리

(자료=한국부동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강북 지역에서 0.14%, 강남 지역에서 0.03% 집값이 내렸다. 자치구별로는 서울 25개 구 중 서초구(0.09%)와 용산구(0.05%), 동작구(0.02%), 광진구(0.01%)를 뺀 21곳에서 6월보다 집값이 하락했다. 다른 지역 상황도 비슷하다. 7월 전국 주택 가격은 0.08% 하락, 6월(-0.01%)보다 낙폭이 커졌다. 다만 연계 누계 변동률은 0.14%로 아직 상승 국면에 있다.

7월 수도권(서울 포함) 집값은 0.14% 하락했다. 경기 지역에서 0.16%, 인천에서 0.26% 떨어졌다. 비수도권(-0.01%)에선 세종(-0.63%)과 대구(-0.35%), 대전(-0.19%) 등이 하락을 주도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값이 0.22% 빠졌고 단독·다가구주택은 0.20% 올랐다. 연립·다세대주택은 6월과 같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원은 주택 가격 하락 요인으로 금리 인상 우려를 꼽는다. 금리가 오르면 대출 이자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에 주택 매수 심리가 위축된다. 그간 집값이 급격하게 오른 지역이나 공급량이 많은 지역일수록 금리 인상에 따른 타격이 크다. 지난달 정부가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중과세율 폐지 등 세제 개편안을 발표했지만 집값을 띄우기엔 역부족이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부동산 세제 완화 발표에도 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가 작용 중으로 서울(-0.09%)은 강북지역 하락폭이 확대하면서 지난달 보합에서 하락 전환됐다”며 “경기(-0.16%)는 수도권 남부 주택가격 상승폭이 높았던 지역 위주로 하락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전국 주택 전세 시세 하락률은 6월 0.02%에서 지난달 0.08%로 더 높아졌다. 서울과 수도권(서울 포함) 하락률은 각각 0.07%, 0.13%다. 전세 대출 금리가 오르면서 전세 수요가 월세로 옮겨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금리 인상에 따라 전세대출에서 반전세·월세로의 전환이 증가하는 가운데 서울(0.07%)은 중소형규모 위주로, 경기(0.27%)는 직주 근접이 양호해 수요가 꾸준한 이천시 위주로 월세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