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련, 2차대전 후 부산·제주 점령 검토했다…"알려진 것보다 더 큰 야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련, 한반도 남부 일부 지역 점령지 검토

홋카이도 절반 소련 점령지로 요구하기도

아시아경제

소련이 2차 대전 직후 점령 검토 지역으로 부산을 녹색원으로 표시한 지도. /사진=요미우리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군찬 인턴기자]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 소련이 일본 홋카이도와 함께 부산과 제주 등의 점령을 검토했음을 보여주는 문서가 발견됐다.

16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소련이 2차 대전 종결 당시 점령지로 검토한 지역에 홋카이도와 함께 한반도 남부 일부 지역도 포함됐다는 문서가 발견됐다.

아사다 마사후미 이와테대 교수는 러시아 외교정책문서관이 온라인으로 공개한 문서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연합국의 점령지 분할과 관련해 소련 측이 작성한 문서에는 한반도 남부 일부 지역을 점령지로 검토해야 한다는 내용이 존재했다. 1945년 8월27일 니콜라이 보로코브 소련 해군 군령부 국제법부장이 작성한 문서에 따르면 남사할린, 쿠릴열도, 홋카이도, 한반도 북부, 부산항, 쓰시마(對馬·대마도)를 열거하며 "해군으로서는 일본의 다음 지역의 관리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니콜라이 슬라빈 소련 적군 참모본부 특별부장이 같은 해 8월29일 작성한 보고서에는 소련이 북위 38도 이북의 한반도를 점령하는 형태로 연합국이 양분하고, 소련의 개별 점령지로 제주와 쓰시마를 포함해야 한다는 제언이 담겨 있었다.

아사다 교수는 소련이 검토한 점령지에 대해 "소련 군부는 태평양의 출입구가 되는 해역에서 항행의 자유로 이어질 전략적 거점을 모두 확보하고 싶어했다"고 분석했다.

1945년 8월16일 이오시프 스탈린 소련 총리가 홋카이도의 절반을 소련 점령지로 할 것을 미국에 요구한 문서도 확인됐다. 알렉세이 안토노프 소련 적군 참모총장이 같은 날 뱌체슬라프 몰로토프 외무인민위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 주요 섬들을 연합국을 위한 점령지로 분할하고 특히 소련에는 홋카이도를 할당한다는 내용이 기재됐다. 하지만 당시 해리 트루먼 미국 대통령은 소련의 요구를 거부했다.

아사다 교수는 “홋카이도 절반을 요구한 것은 스탈린의 욕심을 보여주는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 (홋카이도 전부의 점령을 주장한 자료를 통해) 소련 군부는 더 큰 야심을 가졌던 것을 알 수 있다”며 “스탈린은 그중 일부만 미국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김군찬 인턴기자 kgc60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