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펜트하우스' 새로운 엄친아 입주자 최미나수..."미스코리아는 2등 했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최미나수가 의지를 불태웠다.

16일 밤 10시 40분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는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충격적인 첫 탈락자가 된 배우 조선기가 떠난 뒤, 새벽1시에 최미나수가 서바이벌 현장을 찾아왔다.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하고 있는 최미나수는 "지금까지 부모님께 금전적인 지원을 많이 받았다"며 "지금도 생활비와 학비를 합치면 유학 생활 1년에 1억원 이상 드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바이벌에 참가한 이유에 대해 "이제는 금전적, 정신적으로 독립할 때가 된 듯해서 서바이벌에 나서게 됐다"고 솔직한 자신의 상황을 밝혔다.

최미나수는 또 "20대에서 가장 큰 도전이었던 미스코리아 대회에서도 꼭 1등을 하고 싶었는데 1등을 할 만큼 노력했지만 결국 2등이 되어 안타까웠다"며 남다른 승부욕을 드러냈다.

최미나수는 기존 입주자들에게 자신의 모든 면모를 드러내지는 않겠다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것처럼 해맑게 웃는 스타일로 다가갈 것이고 오래 본 사람들보다 저에 대해 모를 테니 중간 투입이 더 좋다"고 말했다.

최미나수는 탈락자의 방을 인계받아 이루안의 룸메이트가 됐다. 최미나수를 본 조민지는 "미스코리아 대회 때로 돌아가라"며 "올해를 미스코리아 2등으로 끝낼 거냐"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