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LPGA] '태백 소녀' 임희정, 하이원오픈 3연패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22 KLPGA 투어 하반기 세 번째 대회인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22(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4400만원)'가 18일부터 나흘간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한 하이원 컨트리클럽(파72/6517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뉴스핌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임희정.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2019시즌 루키 신분으로 이 대회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이후 2021시즌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임희정(22,한국토지신탁)은 단일 대회 3회 연속 우승이에 도전한다. 임희정이 정상에 오를 경우 故구옥희, 박세리(45), 강수연(46), 김해림(33·삼천리)에 이어 역대 5번째로 단일 대회 3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임희정은 단일 대회 3연패 기록에 대해 "쉽게 찾아오는 기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욕심도 생겨 최선을 다해 기록에 도전해보겠지만, 부담감을 가지기 보다는 최대한 즐기면서 플레이하려고 한다"고 했다.

태백 출신인 그는 "강원도에 오면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많고 마음이 편안해져서 좋은 성적이 나오는 것 같다. 샷감이 최상은 아니지만 컨디션이 점차 좋아지고 있다."며 "이번 대회 때 비 예보가 있어 안전하게 지키는 플레이를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각종 타이틀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는 가운데 본 대회가 대상포인트 및 상금 순위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대상포인트와 상금순위 부문은 박민지(24·NH투자증권)의 독주 체제로 가는 듯 했지만, 상반기 막바지부터 치열한 경쟁 구도로 바뀌면서 골프 팬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대상포인트 부문에선 유해란(21·다올금융)이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 대회 이후 박민지를 제친 뒤 현재까지 457포인트를 쌓으며 1위에 올라 있다. 유해란은 2022시즌 참가한 열여섯개 대회 가운데 우승 한번을 포함해 톱10에 11차례나 들었다.

박지영(26,한국토지신탁)도 꾸준한 경기력으로 매 대회 상위권에 들며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종료 기준 394포인트로 대상포인트 2위 자리를 차지했다.

올 시즌 박민지와 함께 다승자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조아연(22·동부건설)도 시즌 3승에 도전하고, 장수연(28,동부건설), 정윤지(22·NH투자증권), 임진희(24·안강건설), 송가은(22·MG새마을금고), 지한솔(26·동부건설) 등 시즌 우승자들도 출전해 다승을 노린다.

이외에도 올 시즌 아직까지 우승은 없지만 매 대회 상위권에 오르며 우승을 노리는 이소미(23·SBI저축은행), 김수지(26·동부건설), 이가영(23·NH투자증권), 최예림(23·SK네트웍스)도 이번 대회 다크호스로 꼽힌다. 또한 김지수(28), 나희원(28), 류은수(22·이상 하이원리조트) 등 하이원리조트 소속 선수들도 출전해 스폰서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 밖에 이예원(19·KB금융그룹)이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신인상 포인트 경쟁에서 1,689포인트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이를 1,412포인트로 추격하고 있는 마다솜(23·큐캐피탈)과 1,237포인트를 쌓은 고지우(20·도휘에드가) 등 루키 선수들의 활약도 눈여겨볼만하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