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중딩 엄마' 강효민 "둘째는 화장실 출산…임신 몰랐다" ('고딩엄빠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딩엄빠' 최연소 출연자 강효민, 아들에게 친부 떠난 사실 고백
한국일보

강효민이 열여섯 살에 낳은 첫째 아들의 상처를 품었다. MBN '고딩엄빠2'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연소 중딩엄마’ 강효민이 열여섯 살에 낳은 첫째 아들의 상처를 품었다. 아울러 화장실에서 출산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1회에서는 ‘중딩엄마’ 강효민이 첫 출연해, 4남매를 낳아 키우게 된 파란만장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은 16세에 첫 아이를 낳은 ‘중딩엄마’ 강효민의 사연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시작됐다. 중2 시절, 강효민은 학교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학교 밖으로 맴돌았고 그러다 알게 된 남자친구와 교제해 임신을 했다. 하지만 남자친구의 잦은 외도로 결국 헤어졌으며, 16세에 첫 아이를 낳았다.

육아에 지친 강효민은 충동적으로 가출을 했고, 새로운 남자친구를 만났지만 헤어졌다. 문제는 강효민이 둘째를 임신한 줄 전혀 몰랐고 막달에 가서야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하게 된 것이다. 강효민은 당시를 두고 화장실에 갔다가 임신을 알게 됐다면서 “배도 안 나오고 입덧도 없었다. 그저 생리불순인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우여곡절 끝 두 아이 엄마가 된 강효민은 이후 마음을 다잡고 육아에 전념했지만, 첫째 아이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 알게 된 남사친으로부터 무려 14번의 고백을 받게 됐다.

이후 강효민이 홀로 스튜디오에 등장해 궁금증을 일으켰다. 박미선은 앞서 공개됐던 14번 고백한 ‘남사친’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었다. 강효민은 “작년에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혀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곧이어 강효민과 남편 김상혁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상혁은 이른 아침 눈을 뜨자마자, 일터인 닭공장으로 바로 출근했다. 강효민도 일어나 분주하게 네 아이들의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그러던 중, 열 살인 첫째 아들 강진석이 엄마를 도와, 둘째 강진수, 셋째 지율이, 생후 9개월인 막내 하율이를 챙기는 의젓한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진석이와 놀이터에서 오붓한 데이트를 하던 강효민은 “엄마에게 물어보고 싶은 게 있다”며 친부의 존재를 묻는 아들의 모습에 당혹스러워 했다. 하지만 이내 ‘친아빠’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들려줘 진석이의 마음을 풀어줬다. 열 살이지만 엄마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린 진석이는 “엄마든 아빠든 화가 나면 다스릴 줄 알아야 한다”며 “기분이 안 좋으면 둘 다 자신의 의견을 말로 했으면 좋겠다”라고 해 감탄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대화를 지켜보던 박상희 심리상담가와 이인철 변호사는 “정말 대단한 아이다”, “진석이가 선생님이네”라며 감동을 표했다. 집으로 돌아온 강효민과 진석이, 그리고 김상혁은 ‘행복한 가족을 위한 십계명’을 함께 작성하며 새 출발을 다짐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강효민-김상혁 부부는 돌연 ‘다섯째 아이’ 계획을 언급해 또다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