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선규, 유해진 미담 공개…"허리 재활 당시 뛸 수 있게 돼" (텐트 밖은 유럽)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진선규가 유해진의 미담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tvN '텐트 밖은 유럽'에서는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이 스위스에서 캠핑을 즐기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은 스위스에서의 두 번째 캠핑지로 향했다. 새로운 캠핑지는 알프스 3대 북벽 아이거가 수호하는 그린델발트의 캠핑지로 현지인들에게도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명소였고, 알프스산맥과 그린델발트 마을까지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균상은 "보고 있는데 CG 같다"라며 감탄했고, 세 사람은 가위바위보 게임으로 순위를 정해 이에 따라 텐트 자리를 선정했다. 텐트를 친 후에는 삼겹살을 구웠고, 다른 여행객들에게 나눠주며 우리나라의 음식 문화를 알리기도 했다.

또 유해진은 "오늘 하루 동안 많은 경험을 했다. 약간 여행이 좋은 이유는 약간 한국에 있는 나를 객관적으로 생각하게 되는 것 같기도 하다"라며 털어놨다.

유해진은 "그냥 이제 뭐 이렇게 생각하면서 그때는 너무 살기 바빴나. 주변 사람을 등한시했나. 현장에서 또 예민해질 때 있지 않냐. 그때 내가 너무 예민했나. 그런 생각도 막 하고"라며 밝혔고, 진선규는 "한식 먹으면서?"라며 농담을 건넸다. 유해진은 "한식만 먹으면 그런 생각이 덜하고 거기에 소주를 먹어야 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날 윤균상은 새벽 6시에 기상했고, 진선규는 먼저 일어나 조깅을 하러 갔다. 앞서 진선규는 스위스로 떠나기 전 멤버들끼리 모인 자리에서 조깅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힌 바 있다. 당시 진선규는 "허리가 안 좋아서 재활하면서 아무것도 못할 때 걸어 다니려고 하는데 (유해진) 형이 트레킹화 중에 되게 유명하고 비싸다. 그 트레일 러닝화를 선물해 줬다"라며 미담을 공개했다.

유해진은 "그런 이야기를 크게 해야지"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고, 진선규는 "그걸 신고 걷기를 시작하다가 뛰기를 시작했다. 형한테 예전에 '저 뛰고 있어요'라고 이야기했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유해진 역시 조깅을 하러 갔고, 캠핑지로 돌아오는 진선규와 마주쳐 하이파이브를 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은 이탈리아로 향했고, 그린델발트에서 시작해 스위스 3대 패스인 그림젤 패스, 푸르카 패스, 고타드 패스를 통과해 국경을 넘는 여정을 시작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