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세종 지역사회 “법무부·여가부 세종 이전 환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법무부와 여성가족부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내용을 담은 행정도시특별법개정안 발의에 세종 지역사회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가균형발전을위한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는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전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행복도시특별법 개정안 대표발의한 것과 관련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상징적 조치로 보고 적극 환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 부처 이전 등을 수행하는 행정안전부까지 세종으로 이전한 마당에 법무부와 여성가족부가 서울에 잔류할 이유가 없다”며 “여야 합의로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건립이 추진 중인 만큼 법무부와 여가부 이전도 여야 합의로 신속하게 추진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시민연대 공동의장은 “차제에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필수적 조치로 각종 위원회의 세종시 이전과 행정법원·지방법원 세종 설치에 대해서도 국회와 정부 차원에서 대승적으로 협력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개헌 공론화에도 적극 나설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