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박용진, 토론회서 '당헌 80조' 놓고 설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주자인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방송 토론회에서 기소 시 당직자 직무 정지를 규정한 당헌 80조 개정 문제와 무소속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 맞붙었습니다.

두 사람은 어제(17일) 광주 KBS에서 진행된 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광주·전남 방송 토론회에서 설전을 벌였습니다.

박 후보는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 시 당직자 직무를 정지하기로 한 규정을 유지하기로 한 비대위의 결정이 박용진 원칙의 승리이자, 당원·국민 상식의 승리라고 생각한다고 이재명 의원을 겨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