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와글와글] "오늘은 우리가 아빠!' 미국 경찰관, 순직 동료 딸 '첫 등교' 호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에는 미국 테네시 주로 가보시죠.

생애 첫 등교에 나선 4살 안나 양이 일렬로 늘어선 경찰관들의 환영을 받으며 등장합니다.

한명 한명과 힘차게 손뼉을 부딪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데요.

안나의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한 경찰관들!

왜 이런 자리를 마련했을까요?

안나의 아빠 케빈 경사는 20년 차 베테랑으로, 지난해 11월 의료 응급 상황을 겪은 후 근무 중 돌연 순직했는데요.

그런 안나가 아빠의 빈자리를 느끼지 않도록 경찰 동료 30여 명이 일일 아빠로 깜짝 변신한 겁니다.

안나에게 결코 잊지 못할 하루를 선물했네요.

투데이 와글와글 이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수산 리포터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