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려 집단폭행' 피해자, 가해자들 고소…"스님 3명이 폭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수상해 혐의 등 고소장 제출…"인분 피해로 구토·전신 가려움 증세"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조계종 승려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한 조계종 노조원 박정규 씨가 가해자들을 특수상해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씨는 폭행 가해 승려들이 신원이 확인된 봉은사 국장 A스님을 비롯해 모두 3명이라고 지목했다. 당초 집단폭행을 벌인 승려가 2명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폭행에 가담한 승려가 1명이 더 있다는 주장이다.

18일 불교계에 따르면 박씨는 고소장에서 지난 14일 봉은사 주차장에서 1인 시위를 하기 위해 피켓을 들고 일주문(사찰 정문)을 나가던 중 A스님이 피켓을 빼앗았고, 신원을 알지 못하는 B스님과 함께 자신을 일주문 밖으로 밀쳐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