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연경 언니 보러가요'...순천 뜨겁게 달군 '배구여제' 김연경 열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순천=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1년 만에 한국 무대로 복귀한 ‘배구여제’ 김연경(34)이 연일 KOVO컵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데일리

‘배구여제’ 김연경을 보기 위해 순천 팔마체육관을 가득 메운 배구팬들. 사진=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흥국생명 김연경. 사진=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흥국생명 대 GS칼텍스의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예선 A조 마지막 경기가 열린 지난 17일 순천 팔마체육관.

경기 시작 4시간 전부터 매표소 앞에 팬들이 자리했다. 이미 온라인 예매분 3300장은 하루 전에 매진됐다. 하지만 취소 표나 현장에서 판매하는 입석표를 구하기 위해 무더위 속에서도 많은 팬들이 일찌감치 팔마체육관을 찾았다.

김연경에 대한 엄청난 관심은 지난 13일 첫 경기에서 미리 확인됐다.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이 맞붙은 개막전에서 온라인 예매분 3300장이 일찌감치 모두 팔린 것은 물론 현장 판매로 입석 495장이 더 팔렸다. 최종 관중은 3795명으로 입장 정원 3500명을 훌쩍 넘겼다.

‘김연경 효과’는 단지 흥국생명 경기에만 미치는 것이 아니다. 이번 KOVO컵 여자부는 흥행 대박이다. 지난 14일 현대건설-KGC인삼공사 경기에 2249명 관중이 입장했고 페퍼저축은행-한국도로공사 경기도 1229명이 경기를 직관했다.

15일 IBK기업은행-GS칼텍스 경기는 2987명, 16일 도로공사-현대건설 경기는 1604명이 체육관을 찾았다. 비가 내린 16일 오후 7시 인삼공사와 페퍼저축은행전만 관중 수만 1000명 미만(887명)이었을 뿐 매 경기 2000명 안팎 관중이 배구 재미를 만끽했다.

팬들의 열렬한 응원은 자칫 큰 의미가 없을 뻔 했던 경기를 챔피언결정전급 명승부로 바꿔놓았다. 사실 이날 흥국생명과 GS칼텍스는 이미 4강 진출을 확정한 상태였다. 경기에서 지더라도 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두 팀 선수들은 마치 챔피언결정전을 치르는 것처럼 몸을 아끼지 않았고 풀세트 명승부를 펼쳤다. 특히 흥국생명은코로나19 집단감염 여파로 출전 가능선수가 8명에 불과한 상황이었지만 스타팅 멤버가 풀타임을 소화하는 투혼을 발휘했다.

경기가 끝난 뒤 체육관을 가득 메운 배구팬들은 양 팀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권순찬 흥국생명 감독은 “교체 선수가 없는데도 선수들이 열심히 해주니까 고맙다는 말 밖에 할 수 없다”며 “다치지 않고 잘 마친 것이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도 “많은 팬이 경기장에 와 주셨는데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리는 게 프로 선수 의무다”며 “두 팀 모두 승패를 떠나 최선을 다한 경기를 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상대팀 선수에게도 좋은 동기부여가 된다. 이날 경기에서 블로킹 6개 포함, 12득점을 올렸던 GS칼텍스 미들블로커 오세연은 “연경 언니 때문에 배구를 시작했다”며 “연경 언니와 코트에 함께 서는게 꿈이었는데 오늘 꿈을 이뤘다”고 환하게 웃었다.

김연경은 오는 19일 KOVO컵 4강전을 치른다. 만약 4강전에서 승리하면 20일 결승전을 치른다. ‘김연경 효과’로 순천이 들썩이는 순간은 계속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