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최악 가뭄' 영국·프랑스, 이번엔 폭우…"도로·지하철 잠겼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17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폭우가 내리며 일부 지하철역 계단에서 빗물이 폭포처럼 쏟아졌다./사진=트위터

역대 최악의 가뭄이 이어지던 프랑스와 영국에 폭우가 내렸다.

17일(현지시각) 유로뉴스·BBC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쯤부터 약 1시간 30분 동안 프랑스 파리에선 약 40㎜ 이상의 비가 내렸다. 월평균 강수량의 70%에 이르는 수치다.

3대 대도시 중 하나인 마르세유와 인근 지역에도 시속 150㎞ 달하는 돌풍과 함께 비가 내렸다. 남부 지역 몽펠리에 인근 푸에차본에선 1시간 만에 97㎜ 비가 쏟아졌다.

강한 비로 인해 파리와 인근 지역 대중교통 운행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일부 파리 지하철역 계단에선 빗물이 폭포처럼 쏟아지기도 했다. 또 에펠탑 꼭대기에선 시속 100㎞ 이상의 돌풍이 불었다.

같은날 저녁 대중교통은 대부분 정상 운행을 재개했다. 유로뉴스는 "강한 폭우에도 비교적 혼란이 적었다"며 "파리에서 침수된 몇 곳을 제외하곤 소방대 인력이 중대하게 투입된 곳은 없었다"고 전했다.

17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폭우가 쏟아졌다./사진=트위터

강한 폭우는 영국 런던과 남부 지역도 휩쓸고 지나갔다.

런던 북부 번화가인 스토크 뉴잉턴과 스탬퍼드 힐에선 많은 비가 쏟아져 차량이 침수됐다. 운전자들은 빗물이 가득한 거리에 발이 묶여 꼼짝하지 못했다.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전역에서도 도로 침수 현상이 발생했다.

잉글랜드, 웨일스 등에는 앞으로 더 강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지역 강수량은 최대 100㎜가 될 전망이다. 영국 당국은 전역에 홍수 경보를 17건 발령했다.

한편 프랑스와 영국 등 유럽 전역은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프랑스의 지난달 강수량은 9.7㎜에 그쳤다. 같은달 영국 강수량은 평년의 20%에 불과했다.

머니투데이

17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폭우가 내리며 일부 지하철역 계단에서 빗물이 폭포처럼 쏟아졌다./사진=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